민경욱"추미애 장관과 박지원 원장...사과 한 마디만 듣고 싶지만 그럴 위인들이 절대 아니라는 사실에 치가 떨린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21:31]

민경욱"추미애 장관과 박지원 원장...사과 한 마디만 듣고 싶지만 그럴 위인들이 절대 아니라는 사실에 치가 떨린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11/23 [21:31]

[시사우리신문] 4.15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 민경욱 상임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박지원 국정원장 사진을 게재하면서"잘못 생각했었다는 사과 한 마디만 듣고 싶지만 그럴 위인들이 절대 아니라는 사실에 치가 떨린다"고 게재했다.

▲ 민경욱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민 상임대표는 지난 22일 추 장관과 박 원장의 사진을 공유해 게재했다.공유한 사진글 설명에는 "해시태그 #광우병 붙어 광란 지난지 13년 흘렀다.#잠복기간 훨씬 지났는데"뇌송송 구멍탁" 이라던 미국 소고기 먹고 죽었단 사람 없다"며"사진 속 광우병 시위 앞장서던 한 사람 #법무부 장관 추미애 한사람 #국정원장 박지원이다"라고 소개하면서" #위선과 #거짓 그리고 #선동 문재인 정권 속성 잘 보여주는 사진이다"이라고 비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