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조해진 의원, 벌금 150만원 '선고유예 '의원직 유지'

재판부, “유권자에게 영향 미쳤다고 보기 어려워...”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11/18 [14:37]

<1보>조해진 의원, 벌금 150만원 '선고유예 '의원직 유지'

재판부, “유권자에게 영향 미쳤다고 보기 어려워...”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11/18 [14:37]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 형사2(부장판사 맹준영)18일 오후 2107호 법정에서 열린 선거법 위반 사건 선고공판에서 벌금 150만원

▲ 조해진 전 의원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선고유예'를 선고햇다. 조 의원의 의원직을 그대로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재판부는 조 의원은 고성국TV 진행자와의 대화에서 여론조사라는 단어가 사용됐고, 여론조사를 연상케 하는 등 상당한 내용이 발견됐다면서도 이러한 행위가 유권자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 어렵고, 재판과정에서 밝힌 소회와 태도로 보아 스스로 반성하고 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한편, 조 의원은 지난 415일 치러진 21대 총선을 앞두고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 출연해 홍준표가 무소속으로 나오는 경우 조 예비후보가 이기느냐는 질문에 크게 이긴다고 답하는 등 여론조사결과를 왜곡·공표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 왔으며, 검찰은 조 의원에게 벌금 300만원을 구형한 바 있다.

 

선고유예란 '형의 선고를 유예하여 피고인에게 처벌을 받았다는 인상을 주지 않는 것이 사회복귀에 도움이 된다는 특별예방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제도'이다. /김 욱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