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 단풍 들었네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7:22]

오메, 단풍 들었네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11/04 [17:22]

[시사우리신문]다소 추운 날씨가 이어진 4일 전남 강진군 병영면 홈골제 물 위에 절정을 이룬 수인산 단풍이 곱게 내려앉아 탄성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 오메, 단풍 들었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전남 강진군과 장흥군 경계를 이루고 있는 수인산은 정상에는 보기 드문 너른 평지와 샘이 있고 동쪽에는 절벽이 있어 산세가 험해 고려 시대 때부터 왜적의 침입을 대비하는 천연요새로 전략적 요충지였다.

 

이런 이유로 조선 시대에도 전라병영성 병마절도사영에 속한 수인산성이 있었고 산의 절경인 병풍바위와 억새밭 등 볼거리가 다양해 등산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산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