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희 카페 에비앙 대표“인건비를 줄이는 대신 더 좋은 재료로 고객분들에게 보답 할 터”

중년들을 위한 ‘웰빙적 문화공간’ 쉼터로 소문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5:45]

김경희 카페 에비앙 대표“인건비를 줄이는 대신 더 좋은 재료로 고객분들에게 보답 할 터”

중년들을 위한 ‘웰빙적 문화공간’ 쉼터로 소문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11/04 [15:45]

[시사우리신문]코로나 19사태로 인해 세계는 지금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대혼란의 시대를 맞고 있다. 전국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1동 오거리 소재 카페 에비앙 김경희 대표를 만나 코로나19 위기 대처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카페 에비앙 김경희 대표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에비앙은 어디에서나 맛 볼 수 없는 강렬한 강배전 커피를 추구 합니다. 맛과 타협하지 않습니다. 첫 느낌은 기분 좋은 쓴 맛,강한 향, 마지막엔 풍부한 바디감과 단 맛,그리고 입안 가득 계속 이어지는 긴 여운을 느껴보세요" 라는 문구가 출입구에 부착돼 있어 고객들의 시선을 주목시키고 있다. 

 

▲ 카페 에비앙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카페 에비앙은 기존 프렌차이즈 커피와는 비교 할 수 없는 맛과 향으로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기 충분한 요건을 갖추고 있다. 그녀의 타고난 열정은 에비앙 오픈부터 인테리어 비용을 줄이면서 다양한 소품들로 고품격 공간을 연출했다.

 

▲ 카페 에비앙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에비앙의 샹들리에 조명은 고가의 정품으로 다양한 소품 인테리어를 적용해 유럽풍 스타일 분위기를 연출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이러한 고급스러운 분위기 연출을 그대로 카피해 커피 전문점을 오픈한 곳이 많다고 한다. 

 

카페 에비앙은 중년들을 위한 웰빙적 문화공간의 쉼터로 소문이 자자하다. 잠시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에도 많은 중년분들이 찾아 다양한 음료와 먹거리를 들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다.

 

▲ 작가가 촬영한 사진을 소품으로 전시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경희 대표는 오전 아이를 학교에 보내면서 이곳에서 근무를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인테리어 부터 모든 소품까지 제 열정을 불태웠다“며”6개월이 지나고 1년이 지나면서 오기에 오기로 승부수를 던지게 됐다.2년 정도 운영하면서 입소문에 입소문으로 손님들이 늘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다시 힘든 상황이다"라고 하소연 했다. 

 

이어 "에비앙은 기존의 프렌차이즈와 차별을 두었다. 중년층 분들의 소통문화 공간 컨셉으로 중점을 두었고 젊은 층을 타켓으로 인테리어를 병행하려고 했으나 공간이 부족했다“며”2층에는 다양한 물픔을 진열해 판매하려고 했지만 임대건물이라 진행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하지만 ”중년들의 소통공간으로 웰빙적 문화공간의 쉼터“라고 강조했다.

 

▲ 카페 에비앙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대표는 “이곳 회원1동 지역주민들보다 타 지역에서 소문을 듣고 찾아오는 손님이 많다”며“ 벌써 오픈한 지 지난 10월 9일자로 만 4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 사진속 모델이 김경희 대표라고 한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에비앙 출입구 사진 속 모델 주인공이 김 대표라고 한다. 김 대표는 “사진작가분이 촬영한 사진이다”며“에비앙을 운영 하면서 10kg가 빠지면서 손님들에게 손을 내놓기가 그렇다”고 부끄러워 했다. 

 

김 대표는 “프렌차이즈 전문점에는 첨가물이 많다. 첨가물이 싫기 때문에 100% 가깝게 모든 재료들(생강,대추)이 지역특산품으로 수제로 만들고 있다”며“양 보다 질 이다. 인건비를 줄이는 대신 혼자 운영해 더 좋은 재료로 고객분들에게 보답 하겠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 카페 에비앙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대표는 고객들께 "에비앙을 운영한지 올해로 어느새 4년이라는 세월이 지났다"며"그동안 정착과 운영하는데 있어 많은 어려움과 시련이 있었지만 꾸준히 찾아주시는 고객분들과 더불어 카페에비앙이란 곳이 자리잡게 되었다. 이 기회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고 싶다"고 인사했다.또“더불어 앞으로도 좋은 먹거리와 차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약속했다. 

 

▲ 카페 에비앙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대표는 "디저트도 좋은 재료가 맛을 좌우하듯이 그 신념으로 제가 만든다"며"인기 먹거리로 아몬드로 만든 플로랑땡.호두파이.피칸파이. 브라우니 신선한 야채로 주문과 동시에 그때그때 만드는 샌드위치가 인기메뉴다"라고 소개했다.

 

▲ 카페 에비앙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생강청.레몬청자몽청.오미자는 직접 청으로 만들어 사용한다"라며"그리고 빙수나 단팥죽을 만드는 팥은 고창팥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저희 가게 음식은 달게도 하지 않고 건강과 웰빙을 생각해서 정직하게 만든다"라고 자부했다.

 

그러면서"저희 가게는 중년층 쉼터로 생각하고 만들다보니 엔틱카페가 되었다"며"조용한 분위기와 조용한 음악으로 차 한잔의 여유를 느낄 수 있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카페 에비앙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결론은 에비앙의 모든 제품이 김 대표가 직접 수제로 만들어지면서 정성이 더해 손님들께 웰빙과 소통의 공간을 제공한다는 의미로 해석하면 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힘들지만 정직과 신뢰의 바탕으로 최상의 지역 특삼품 재료로 최상의 상품을 수제로 만드는 ‘카페 에비앙’을 위해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이곳은 네베게이션으로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동로 37,1층을 검색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