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윤석열 검찰총장, 정계 진출 가능성…긍정 67.2% 〉 부정 25.9%

한옥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09:49]

[여론]윤석열 검찰총장, 정계 진출 가능성…긍정 67.2% 〉 부정 25.9%

한옥순 기자 | 입력 : 2020/10/29 [09:49]

[시사우리신문]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거취에 대한 질의에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며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되는 발언과 관련해 여야는 윤 총장의 거취와 진로를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 기관 미디어리서치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라임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도록 한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한사회정치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여론]윤석열 검찰총장, 정계 진출 가능성…긍정 67.2% 〉 부정 25.9% 제공=미디어리서치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10월29일 발표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후 거취문제와 관련해 정계 진출을 위한 시사메시지”인가를 묻는 질문에 긍정 67.2% 대 부정 25.9%로 응답자의 2배 이상이 정계진출을 위한 메시지라고 답변했다. 잘 모르겠다는 6.9%로 나타났다.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후 정계진출’과 관련해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지역은 강원/제주가 77.3%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인천/경기 74.7% 〉 부산/울산/경남 66.7% 〉 대전/세종/충남/충북 65.9% 순으로 응답했고, 반면 부정적인 답변은 서울 30.5% 〉 부산/울산/경남 29.0% 〉 대구/경북 26.7%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 긍·부정률(68.5%·26.7%), 여성 긍·부정률(65.6%·24.5%)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후 정계진출’과 관련해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세대는 30대가 이 80.6%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뒤를 이어 40대 71.8% 〉 50대 67.7% 〉 70대 이상 66.7%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 부정적인 평가는 20대가 33.3%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60대 31.0% 〉 70대 이상 28.6% 〉 50대 25.0% 순으로 조사됐다. 

 

정치적인 성향별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후 정계진출’과 관련한 질문에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층은 진보가 74.2%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보수 71.0% 〉 중도 66.4% 순으로 응답했고, 반면 부정적인 평가는 중도 29.3% 〉 보수 25.8% 〉 진보 19.2%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올해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야권 대선 주자 선호도 1위를 차지해오고 있는 가운데 국감장에서 발언한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는 말을 했는데, 윤 총장 본인과 관련한 발언은 처음으로 반문(反文)·반추(反秋) 중도층 지지까지 흡수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당분간 상승세를 탈 것으로 보이지만 검찰총장의 중립성 여부가 오해를 받을 수 있는 해석의 여지도 있는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시사우리신문,미디어저널 의뢰로 10월 2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6,425명을 접촉해 503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7.82%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전화 100%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