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생복산업협회, 광명 교복 사업자 생존권 투쟁을 위한 기자간담회 개최

한옥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2:04]

한국학생복산업협회, 광명 교복 사업자 생존권 투쟁을 위한 기자간담회 개최

한옥순 기자 | 입력 : 2020/10/21 [12:04]

[시사우리신문] (사)한국학생복산업협회(회장 이종철, 이하 학생복산업협회)와 교복사업자생존권투쟁위원회(이하 교복사업자)는 지난 15일 광명 크로앙스에서 교복 사업자 생존권 투쟁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 한국학생복산업협회, 광명 교복 사업자 생존권 투쟁을 위한 기자간담회 개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학생복산업협회 이종철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악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교복 학교주관구매 파행으로 인해 교복업계의 생존권이 위험수위를 넘고 있다”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시급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학생복산업협회에 따르면 교육부는 학교주관구매제도를 통해 차기년도 교복 사업자선정을 전년도 8월말까지 선정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올 8월말 기준으로 3천200여 개 학교 중 7%인 213개 학교 만이 교육부 권고 기준으로 사업자 선정을 완료했다.

 

이처럼 대다수 학교의 입찰이 지연되면서 전국 교복 생산업체 110여 개 중 대규모 공장 6개, 소규모 공장 10여 개가 폐업하면서 6천여 명의 노동자들이 실직하는 등 그동안 누적 피해액만 800억 원에 달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어“그동안 수백차례에 걸쳐 교육부와 교육청에 개선책을 요구 했지만 교육부는 교육청 핑계, 교육청은 학교 핑계, 학교는 교복 판매업자의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학교주관구매제도를 의무화하고, 이를 지키지 않는 학교에 대해서는 강력한 패널티를 부과하는 제도를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학생복산업협회는 블라인드 심사로 인한 깜깜이 심사 방지을 위해 입찰 설명회를 의무 시행할 것과 입찰참여 지역을 시·군 단위로 제한해 지역 교복업체의 사업권 보장을 촉구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영세 교복사업자의 생존권 보호를 위해 학교주관구매 제도 정상화를 위한 투쟁을 본격화 할 것”이라며 “이러한 투쟁이 정부와 사업자, 학교, 학생들의 상생을 위한 출발점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