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경남도내 모 골프장 카트서 떨어져 60대 女 사망

홀 이동 중 추락 머리 카트길 부딪혀 2주 간 식물인간 투병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14:33]

[단독]경남도내 모 골프장 카트서 떨어져 60대 女 사망

홀 이동 중 추락 머리 카트길 부딪혀 2주 간 식물인간 투병

김욱 기자 | 입력 : 2020/10/20 [14:33]

골프장측, “고인과 유족 서운하지 않게 최대한 보상할 것”   

 

[시사우리신문]골프장 카트라고 만만히 봐선 안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도내 모 골프장에서 카트에서 떨어져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창원 거주 A모씨(여. 64세)는 지난 5일 낮 12:30분, 자신이 정회원인 도내 B모 골프장에서 캐디 옆자리에 앉아 5번홀에서 6번홀로 이동하던 중 오른 발이 카트길에 걸려 추락해 바닥에 머리를 부딪혀 창원 소재 파티마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 카트에서 추락해 사망사고가 발생한 모 골프장.(사진의 골퍼들은 기사와 무관함)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A씨는 의료진의 노력에도 2주간 의식불명상태로 있던 중, 지난 18일 오후 2시경 결국 사망했다. B 골프장측은 “현재 경찰 조사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사고 상황을 공개하기 어렵다”면서도 “입원부터 20일 장례식까지 최선을 다해 예우를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골프장측은 “고인과 유족이 서운하지 않도록 최대한 예우와 보상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병원으로부터 사망사고를 접수하고 해당 골프장과 캐드를 대상으로 정확안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2014년 창원 모 골프장에서 한 골퍼가 모노레일 카에 부딪혀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