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수산식품부, "마늘 값, 대북제재와 무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10/08/05 [12:49]

농림수산식품부, "마늘 값, 대북제재와 무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10/08/05 [12:49]
8월 4일자 002면 한겨레신문의 「마늘 값 폭등」 제하의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달라 아래와 같이 해명 보도 했다.

【기사내용】

지난해 수입 마늘의 20% 가량(약 8,000t)을 차지했던 북한산 마늘이 올해에는 천안함 사태에 따른 정부의 대북제재로 6월부터 반입이 중단됨

【해명내용】

지난해 시중에 공급된 마늘은 총 392,000톤으로 이중 수입산은 32,170톤(8.2%)이며, 이를 수입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32,134톤(전체수입량의 99.9%), 기타 36톤(0.1%)를 차지하고 있으며,북한에서 반입된 마늘은 개성공단에 위치한 우리나라의 깐마늘 가공업체에서 남한에서 생산한 통마늘을 가지고 들어가 깐마늘로 가공한 후 다시 들여 온 것으로,   ? 지난 해 영성농산 등 2개 업체에서 통마늘 9,424톤을 북한으로 가져가서 깐마늘로 8,069톤을 다시 들여온 바 있다고 해명했다.

따라서 기사 중 “2009년 북한산 마늘 수입량 8,000톤”은 2009년 우리나라에서 생산된 마늘로써 국내 마늘 수급 상황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으며, 정부의 대북제재로 인하여 북한으로 반출된 마늘이 반입되지 못한 사례도 없음을 설명 했다.

   * 2010년 마늘 반출입량 : 반출 3,375톤, 반입 2,932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