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맘즈카페’ 우리 함께라면 갈수 있어요~~~‘

제1회 우포단길 프리마켓 개최, 수익금 전액 불우이웃 돕기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0/17 [14:43]

‘창녕맘즈카페’ 우리 함께라면 갈수 있어요~~~‘

제1회 우포단길 프리마켓 개최, 수익금 전액 불우이웃 돕기

김욱 기자 | 입력 : 2020/10/17 [14:43]

휴일 맞아 젊은 주부와 애기랑 연인이랑 수백명 나들이 ‘북적’ 

 

[시사우리신문]중국 코로나 여파로 인해 창녕지역 경제 침체는 물론, 어린자녀를 둔 젊은 주부들의 고충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 맘카페가 삶의 활력을 되찾고 어려운 이웃과 함께 가자는 취지로 ‘프리마켓’을 개최해 큰 호응을 받았다. 

 

창녕지역 젊은 엄마들 5천여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창녕맘즈’ 카페(매니저 김혜연. 38세)는 지난 17일, 창녕읍 명덕못 일원에서 수제공방 운영업체 및 지역업체 27개가 참여한 가운데 ‘제1회 우포단길 프리마켓’ 행사를 가졌다.

▲ 창녕맘즈카페가 연 '제1회 우포단길 프리마켓'에 많은 젊은 주부들과 애기들이 찾아 대성황을 이뤘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참여한 마켓에는 ▲마카롱, 떡뽁이등 수제 먹거리 ▲의류 ▲공방서 만든 악세사리 ▲어린이용품 및 생활용품 등 실 생활에 유익한 다양한 종류의 제품들이 선보였다. 부모와 함께 나온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은 빨갛게 상기된 환한 얼굴로 명덕못 인근에 숨겨 둔 보물을 찾느라 여념이 없었으며, 금1돈이 걸린 자물쇠 비밀번호 4자리를 맞추기 행사장에는 장사진을 이루기도 했다. 

 

수개월간의 사실상의 연금 생활을 해오던 회원들과 군민들은 “코로나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그 동안 정성스럽게 만든 수제품과 헌옷가지등을 불우한 이웃을 돕기 위해 쾌척한 회원들이 감사할 따름”이라며 “친환경적으로 손수 만든 마카롱과 간식거리는 집에 오기도 전에 다 먹어버려 다시 행사장을 찾았다”는 참여후기를 올렸다. 

 

조혜원 부매니저(내가본인테리어)는 “코로나로 침체된 회원 업체들의 제품을 널리 홍보 및 판해와 젊은 맘들과 애기들의 기를 팍팍 불어넣어 주기 위해 수개월간 준비를 해 오늘 진행했다”면서 “많은 군민들의 성원으로 조성된 수익금은 올해 연말 불우한 이웃을 위해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프리마켓에는 500여명의 회원들과 군민들이 다녀 갔으며, 수익금은 대략 200만원 가량 될 것으로 ‘창녕맘즈’측은 추산했다. / 김 욱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