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차의 리콜정보, 네이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6:12]

내 차의 리콜정보, 네이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은수 기자 | 입력 : 2020/10/14 [16:12]

[시사우리신문]국토교통부는 네이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오는 15일부터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도 내 차의 리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그간 국토교통부에서는 ‘자동차리콜센터’ 누리집에서 자동차등록번호 또는 차대번호 입력으로 해당 자동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보다 신속한 결함정보 확인 및 시정조치를 위해 네이버와 협업을 통해 10월 15일에 개시되는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도 내 차의 리콜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네이버에 제공한다.

 

▲ 네이버 MY CAR 서비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자동차 소유자가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 및 내 차의 차량번호를 등록하면 내 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리콜정보를 선택하면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와 연계되어 보다 더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 윤진환 국장은 “이번 서비스는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한 성과로 자동차소유자에게 다양한 경로를 통해 리콜정보를 제공함으로서 신속한 시정조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자동차정보가 쉽고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 개방 등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