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기 의원,장진영...각하와 증거불충분 구분도 못하나(?)

- "가짜뉴스 그대로 두고만 볼 수 없어"-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7:01]

김병기 의원,장진영...각하와 증거불충분 구분도 못하나(?)

- "가짜뉴스 그대로 두고만 볼 수 없어"-

안민 기자 | 입력 : 2020/10/13 [17:01]

[시사우리신문]장진영 국민의힘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병기의 고소, 각하되다”라는 장문의 글을 올리면서 뉴스기사로 게제됐다.

 

▲ 김병기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의원은 13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장진영 국민의힘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김병기의 고소, 각하되다”라는 글을 자랑스레 올리셨네요"라며"가짜 뉴스"라고 주장하면서"대응하지 않으려다가, 가짜뉴스를 그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어 몇 자 적었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날 김 의원은 "변호사라는 분이 각하와 증거불충분도 구분 못 하지는 않았을텐데 교묘하게 왜곡한 것인가요?"라고 반문하면서"증거로 올리신 사진의 통지서도 저랑은 관련이 없고, 다른 사람이 고소한 사건인 듯합니다"라고 고소.고발사건 처분결과 통지서를 공개했다. 

 

▲ 참조 =김병기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그러면서"장진영 님, 연루된 사건이 많으신 듯한데 저는 거기엔 관심 없습니다만 제 사건 사진은 잘 올리셔야지요"라고 비꼬우면서"만약 고의로 다른 통지서를 올릴 정도의 분이라면 정치하시면 안 되는 거고, 모르고 올린 거라면 변호사로서의 소양이.... 가짜 통지서는 삭제 요청합니다"라고 정중히 요구했다. 

 

김 의원은 "고소장에 대해 장황하게 말씀하셨던데, 그 고소장 훌륭한 법무법인의 변호사들이 법리 검토하고 작성하신 겁니다"라며"같은 일 하시는 분들 욕하지는 마세요"라고 쏘아 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