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근대역사관 특별교류전,「카메라 든 헝가리의사 보조끼 데죠, 1908」전시 기한 연장!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5:20]

부산근대역사관 특별교류전,「카메라 든 헝가리의사 보조끼 데죠, 1908」전시 기한 연장!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0/10/08 [15:20]

[시사우리신문]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 근대역사관은 특별교류전 「카메라 든 헝가리의사 보조끼 데죠, 1908」의 전시 기한을 당초 올해 10월 4일에서 내년 6월 28일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 3일부터 3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 중인 이번 특별교류전은 부산근대역사관이 헝가리대사관, 헝가리문화원, 서울역사박물관과의 우호증진 및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하였으며, ‘헝가리 부다페스트 홉 페렌츠 동아시아박물관(Ferenc Hopp Museum of Asiatic Arts, Budapest)’이 소장한 ‘보조끼 데죠’의 대한제국 관련 사진 115점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 「카메라 든 헝가리의사 보조끼 데죠, 1908」주요 전시 사진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카메라 든 헝가리의사 보조끼 데죠, 1908」주요 전시 사진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보조끼 데죠(Bozóky Dezsô, 1871~1957)’는 오스트리아·헝가리의 군의관으로군함 프란츠 요제프 1세호를 타고 대한제국으로 들어와 제물포(인천), 서울, 거문도, 부산을 차례로 방문하였다. 그는 방문하는 도시들의 모습을 사진과 글로생생히 남기며, 그 당시의 상황을 면밀하게 기록하였다.

 

▲ 「카메라 든 헝가리의사 보조끼 데죠, 1908」주요 전시 사진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대한제국에서의 여정에 따라 그가 남긴 사진과 기행문을 토대로 외국인의 눈에 비친 대한제국을 재조명한 이번 전시는 남녀노소 구분 없이 뜨거운 관심을받아왔으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박물관이 휴관하면서 시민들의 전시 관람 기회 역시 덩달아 줄어들었다.

 

이에 근대역사관은 많은 시민들에게 전시 관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시 기한을 대폭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최정혜 부산시 근대역사관장은 “이번 연장을 통해 당초보다 많은 시민들이 특별교류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외국인의 시선을 통해 바라본 ‘대한제국 주요 도시들의 풍경’을 살펴보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