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K-방역의 실체..OECD 37개국 중 35위로 최하위 수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17만 8,832명으로 전체의 4.3%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15:38]

송언석,"K-방역의 실체..OECD 37개국 중 35위로 최하위 수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17만 8,832명으로 전체의 4.3%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9/23 [15:38]

[시사우리신문]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나서 자화자찬한 K-방역의 실체가 사실상 코로나19 검사율 OECD 37개국 중 35위로 최하위 수준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 송언석 의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지난 21일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검사자 비율이 OECD 37개국 중 35위로 최하위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OECD 평균 검사자 비율 20.5%의 5분의 1수준에 불과한 수치다"라고 밝혔다.

 

송언석 의원이 전 세계 코로나19 검사자 및 확진자 현황 등을 집계하는 글로벌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worldometer)가 발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인구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17만 8,832명으로 전체의 4.3%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국가별로 보면 룩셈부르크의 인구 대비 코로나19 검사자 비율은 119.1%로 가장 높았으며 아이슬란드(69.7%), 덴마크(53.2%), 이스라엘(30.1%), 영국(29.9%), 미국(28.3%), 호주(27.9%) 등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 검사자 비율이 OECD 최하위 수준에 그친 우리나라의 확진자 비율은 0.044%로 OECD 국가 중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대로 검사자 비율이 높은 미국의 경우 확진자 비율이 2.048%로 높게 나타났다. 검사를 많이 할수록 확진자 수가 더 많아지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지난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내 확진자 중 무증상 비율이 40%에 육박하며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 비율은 25%에 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자신이 감염되었음을 모른 채 활동하는 조용한 전파자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송 의원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자가 진단 키트를 보급하여 스스로 확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춰야 한다”면서 “겨울철 전염병인 독감이 코로나19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발생할 경우 중대한 방역 위기상황이 올 수 있는 만큼 전 국민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정부가 자화자찬하는 K-방역은 미미한 검사 실적으로 인한 착시효과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검사자와 확진자 비율을 공개하여 감염정보의 투명성을 높이고,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