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핀 연분홍빛 '벚꽃' 보셨나요?

창녕군 대합면에 봄꽃인 ‘벚꽃’이 만개, 주민들 “우찌 이런 일이...‘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4:53]

가을에 핀 연분홍빛 '벚꽃' 보셨나요?

창녕군 대합면에 봄꽃인 ‘벚꽃’이 만개, 주민들 “우찌 이런 일이...‘

김욱 기자 | 입력 : 2020/09/22 [14:53]

[시사우리신문]통상 3월말이나 4월초 개화하는 봄의 상징인 ‘벚꽃’이 노랗게 물든 들녘에 만개해 화제다.

  

자연의 흐름을 역행하는 이 벚꽃은 창녕군 대합면 퇴산리 도로변의 벚나무 수백 그루중 한 그루에만 활쫙 피어나 노란물결로 일렁이는 주변 나락밭과 묘한 조화를 보이고 있다.

 

▲ 짙푸른 하늘과 갈변중인 나뭇잎과 대조되는 벚꽃이 연본홍빛 자태를 뽐내고 있다.[9월21일 오후 4시 40분 촬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 벚나무가 개화를 한 것은 지난18일경으로 인근의 주유소 대표와 인근 농업인들에 의해 최초 발견됐다. 기자가 벚꽃을 촬영한 것은 21일로 개화한지 3일이 지난 시점이었으나, 연분홍빛 벚꽃은 갈변중인 나뭇잎 사이에서 그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 수백그루의 벚나무 가로수 중 이 나무만 벚꽃를 개화해 신비로움을 더해주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 도로변에는 벚나무 수백 그루가 가로수로 자리 잡고 있으나, 유독 기자가 촬영한 한 그루에만 개화가 된 것도 신비로움을 더한다. 

 

▲ 계절도 잊은 벚꽃이 올해 봄 화려했던 시절을 재연하듯, 갈변하는 나뭇잎 사이로 연분홍빛 자태를 뽐내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제보자 K모씨는 “가을 하면 노란색인데, 이 시기에 하필 분홍빛 벚꽃이 개화한 것은 어떤 의미를 예고하는 것 아니냐?”고 조심스런 견해를 밝혔다. 그의 말은 중국코로나와 일부 정치인들의 불공정 논란야기, 집값 폭등, 경제위기와 안보난등 총체적 위기의 현 국내 상황이 조기에 종식되고 장밋빛 미래를 기대하는 간접화법으로 분석된다. / 김 욱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