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이재명 지사 기회주의 행태... 후보 되려면 친문 눈치 봐야 하는 처지는 이해하는데, 적당히 합시다"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2:08]

진중권,"이재명 지사 기회주의 행태... 후보 되려면 친문 눈치 봐야 하는 처지는 이해하는데, 적당히 합시다"

안민 기자 | 입력 : 2020/09/14 [12:08]

[시사우리신문]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그런 저급한 선동은 '정의'가 아닙니다"라며"후보 되려면 친문 눈치 봐야 하는 처지는 이해하는데, 적당히 합시다"라고 비난했다.

 

진 전교수는 14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 감싸는 이재명 "정유라의 ‘네 부모 원망해’ 사회는 진행형”이라는 기사제목을 링크한 후"보자 보자 하니까. 조민의 아빠 찬스와 서일병의 엄마 찬스에 대해서는 찍소리 못 하는 주제에. 아니, 슬슬 권력의 눈치나 보며 아예 그 짓을 싸고 도는 주제에 무슨 염치로 정의와 공정과 평등을 떠드는지"라며"그때그때 안심하고 때려도 되는 만만한 소수를 골라 공격의 타겟으로 지목하고, 분노한 대중과 함께 이미 지탄받는 그 소수에 신나게 이지메를 퍼부어대는 포퓰리즘 전술. 이분, 실제로는 겁쟁이예요"라고 비꼬았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 살아있는 권력이 저지르는 부정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못 하거든요"라며"그저 이리저리 기회만 엿보다가 만만한 놈 걸리면 마치 대한민국 정의는 저 혼자 다 세우는 듯 온갖 생쇼를 하죠"라고 쏘아붙이면서"카메라 앞에서 활극을 벌여요"라며"그런 저급한 선동은 '정의'가 아닙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공정이라는 공적 가치를 빙자해 사적으로 제 지지율이나 챙기는 기회주의 행태지. 후보 되려면 친문 눈치 봐야 하는 처지는 이해하는데, 적당히 합시다"라며"그래도 이낙연 대표는 완곡하게나마 한 마디 하던데, 정의의 사도처럼 온갖 똥폼은 다 잡으면서 그 정도도 못 하나...."라고 성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