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더불어민주당 33% VS 미래통합당 27%, 무당(無黨)층 27%, 정의당 6%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14 [17:53]

[여론조사]더불어민주당 33% VS 미래통합당 27%, 무당(無黨)층 27%, 정의당 6%

안민 기자 | 입력 : 2020/08/14 [17:53]

[시사우리신문]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계열 정당 지지도가 최소 격차를 두고 침묵과 환호가 대조적인 양상을 보이고 있다.최근 부동산 정책 여파로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의 지지도가 계속 부종적 평가를 나타내며 레임덕이 시작됐다는 관측이다.

 

▲ 정당 지지도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국갤럽조사연구소는 2020년 8월 둘째 주(11~13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3%, 미래통합당과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이 각각 27%, 정의당 6%,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각각 3% 순이며 그 외 정당들의 합이 1%다.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의 57%가 더불어민주당, 보수층의 55%가 미래통합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성향 중도층이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1%, 미래통합당 24% 순이며, 29%가 지지하는 정당을 답하지 않았다. 연령별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46%로 가장 많았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이 4%포인트 하락했고 미래통합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상승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도 하락폭은 수도권, 호남권, 성향 진보층, 30대에서 상대적으로 컸다. 

 

 
이번 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도 차이는 6%포인트로,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소 격차다. 작년 10월 셋째 주 당시 더불어민주당 36%, 자유한국당 27%로 격차 9%포인트를 기록한 바 있으며, 그 외는 모두 두 자릿수 격차였다. 현 정부 출범 후(2017년 5월~) 정당 지지도 흐름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치는 2018년 6월 지방선거 직후 56%, 최저치는 이번 주 33%다. 미래통합당 최고치는 이번 주 27%, 최저치는 5월 첫째 주와 6월 첫째 주 각각 17%였다.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기준으로 보면 작년 10월 둘째 주와 셋째 주에도 27%에 달한 적 있다. 이는 새누리당 시절이던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고치이기도 하다.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2018년 7월 평균 10%에 그쳤으나, 점진적으로 상승해 2019년 3월부터 평균 20%를 넘어섰다. 참고로, 새누리당의 2015년 한 해 평균 지지도는 41%, 2016년 1월부터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직전까지 평균 39%, 총선 이후인 4월부터 그해 10월 첫째 주까지 평균 31%로 29~34% 범위를 오르내렸다.

 

 
다만, 최근 미래통합당 지지도 상승은 유권자들의 호응보다 최근 정부와 여당에 대한 불만 또는 견제 심리가 표출된 현상으로 읽힌다. 지난주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의 야당 역할에 긍정 평가는 20%, 부정 평가가 69%에 달했다. 특히 미래통합당 지지층 중에서도 미래통합당이 야당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사람은 31%에 그쳐, 여전히 과거 보수 진영의 가장 큰 지지 기반에서 신뢰를 회복했다고 보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이번 여론사는 한국갤럽 자체 조사로 진행됐으며,지난 2020년 8월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 대상으로 진행된 결과로 표본추출은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응답방식은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표본오차는 ±3.1%포인트 신뢰수준은 95%로 응답률은 13%(총 통화 7,871명 중 1,001명 응답 완료)로 조사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조사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