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사람중심, 현장중심의 피해조사와 복구계획 수립” 지시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5:56]

조길형 시장, “사람중심, 현장중심의 피해조사와 복구계획 수립” 지시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0/08/13 [15:56]

[시사우리신문]조길형 충주시장이 “사람 중심, 현장 중심의 피해조사와 복구계획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조 시장은 13일 열린 재난대책회의에서 “이번 호우피해로 일상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이재민들의 상황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의 입장에 서서 생활에 불편함을 최소화하는 사람 중심의 행정을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답은 현장에 있다”며 “현장 상황을 거시적이고 체계적으로 파악해서 현장 중심으로 피해조사와 복구계획을 수립하라”고도 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피해확산을 막기 위한 신속한 응급복구에 집중해 왔다면, 앞으로는 누락 없는 정확한 피해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업그레이드된 복구계획을 수립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 조길형 시장, “사람중심, 현장중심의 피해조사와 복구계획 수립” 지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조 시장은 특히 “무엇보다도 당장 주민들에게 중요한 주택피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며 “전기, 수도, 이동, 통신 등 시민 생활에 필수적인 주거 환경에 지장을 주는 부분도 빠짐없이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충주시에서는 행안부와 충북도, 각시군 등 270여명이 참여한 특별재난지역 중앙합동조사반 충북본부가 운영 중으로 13일부터 19일까지 일주일간의 합동조사를 실시한다.

 

이에 시는 조사반의 합동 조사에 지역 피해 현황이 누락되는 부분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그는 “많은 시민이 정성을 모아 기탁한 성금, 물품이 지역 내의 피해 주민들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지도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관련 기관과 잘 협조해서 선한 뜻을 펼쳐준 분들의 마음이 올바르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조 시장은 “재발을 방지하는 완벽한 복구를 위해서는 피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서 올바른 기준을 세우는 일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직접 현장을 찾아가서 실제로 시급한 부분, 필요한 부분을 면밀하게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