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검찰의 권력비리 수사가 대통령 탄핵 음모(?)였다면, 그 공작은 대통령 자신이 시작한 겁니다."

"조국 전장관 지금 정신적으로 위험한 상태"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09 [20:09]

진중권, "검찰의 권력비리 수사가 대통령 탄핵 음모(?)였다면, 그 공작은 대통령 자신이 시작한 겁니다."

"조국 전장관 지금 정신적으로 위험한 상태"

안민 기자 | 입력 : 2020/08/09 [20:09]

[시사우리신문]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페이스북을 통해'김어준의 나라'라는 제목으로 조국"검찰,여당 총선 패배 예상하고 대통령 탄핵 준비 했다"라는 기사를 링크했다.    

▲ 진중권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진 전교수는 "이게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 완전히 실성했군"라며"무슨 탄핵을 검찰에서 하나. 국회의원 3분의 2 동의를 받아 헌법재판소에서 판단하게 되어 있거늘. 대통령은 재임 중에는 소추 당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하면서"기소도 못하는 사건이 탄핵의 사유가 될 수는 없죠"라며"음모론을 펼치더라도 좀 그럴 듯하게 하든지. 이제 아예 김어준 수준으로 내려가는군"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이번의 권언유착 사건의 바탕에도 '윤석열-한동훈이 유시민을 음해함으로써 총선에 영향을 끼치려 한다'는 황당한 음모론이 깔려 있습니다"라며"그 허황한 얘기를 법무부장관까지 믿었잖아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묵인했다는 것은 대통령마저 그 말을 믿었다는 뜻입니다. "냄새가 난다." 음모론의 나라, 김어준의 나라예요"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이번 권언유착 사건에서 윤석열-한동훈이 총선에 개입하려 했다는 얘기는 사기꾼 지현진-최강욱-황의석 라인에서 꾸며낸 음모론으로 밝혀졌습니다"라며"그런데 그 망상을 조국 전 장관이 공유했던 모양입니다. 자기들의 짠 음모론에 자기들이 속아넘어간 꼴. 그런데 조국 전장관은 아직도 그 허황한 음모론에서 헤어나지 못하셨나 봐요"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아무튼 저 탄핵 음모론으로 그는 얼떨결에 천기누설을 한 셈입니다"라며" 검찰에 대한 광적인 증오와 검찰총장에 대한 비이성적 공격의 목표가 결국 울산시장 선거개입사건의 수사를 막는 데에 있었다는... 저렇게나오니 수상하네요"라고 의구심을 드러내면서"혹시 그 사건, 정말 대통령이 관여한 거 아냐?"라며"하긴, 피의자인 황운하에게 공천을 준 것 자체가 이상하죠"라고 쏘아붙였다.    

 

이어"검찰의 권력비리 수사가 대통령 탄핵 음모(?)였다면, 그 공작은 대통령 자신이 시작한 겁니다."라며"윤석열을 총장으로 앉히며 '산 권력에도 칼을 대라'고 주문했으니까. 그때 윤석열을 총장으로 추천하고 그가 취임후 특수통들 전면에 배치하게 방치한 것은 조국. 자기야말로 이 탄핵음모의 공범인 셈이죠. 이 사람들, 점점 미쳐가네요"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농담이 아니라 진지하게 하는 얘기인데, 조국 전장관의 상태가 조금 우려가 되네요. 지금 정신적으로 위험한 상태로 보입니다"라며"거의 착란의 수준에 근접했잖아요. 자신의 이상적 자아와 현실적 자아의 괴리. 그 허구로 메꿀 수밖에 없겠지요. 최근 언론에 대한 공격을 시작한 것도 그 괴리를 메우려는 또 다른 시도라 봐야겠지요"라고 게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