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윤석열의 정치력만 키워준 추미애의 '입맛대로' 검찰 인사

- 정의와 공정은 찾아 볼 수 없고 꼼수만 판쳤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08/08 [17:21]

【새롬세평(世評)】 윤석열의 정치력만 키워준 추미애의 '입맛대로' 검찰 인사

- 정의와 공정은 찾아 볼 수 없고 꼼수만 판쳤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08/08 [17:21]

 

 윤석열 검찰총장 계속 직무수행, 긍정(54.1%), 부정(41.6%) (자료출처=미디어리서치)  ©

 

 

서울중앙지검장, 검찰국장, 대검 반부패부장, 대검 공공수사부장등 소위 검찰내 '빅4'로 불리는 요직을 모두 꿰차는 등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법무부가 7일 단행한 검사장급 이상 인사의 특징은 '내 편' 인사가 두드러졌고, 반면에  '윤석열 검찰총장'은 추미애 법무장관 측근 그룹에 완전 포위돼 고립무원의 처지에 빠졌다.

 

추 장관은 지난 1월 장관 취임 후 첫 검찰 인사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비리 수사를 이끌었던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을 부산고검 차장으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해 온 박찬호 공공수사부장을 제주지검장으로 내치더니 이번엔 또다시 윤 총장을 보좌하던 대검 부장급 간부 5명을 임명된 지 7개월 만에 교체해 윤 총장의 손발을 다 짤라내 '식물 총장', '허수아비 총장' 신세로 전락시켰다.

 

이번 인사로 철저하게 정권 홍위병 역할을 한 검사들은 대거 승진하고 핵심 요직에 앉은 대신 권력 수사를 하던 검사들은 전부 쫒겨난 그 자리에 정권의 입맛에 맞는 인사로 요직을 채워진 것은 지난 1993년 문민정부 출범 이후 보수정권이든 진보정권이든 그 예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다.

 

그런데도 추 장관은 "출신 지역 등을 반영한 균형 있는 인사"라고 '자화자찬'이나 하고 있으니 국민을 바보로 알고 있다.

 

윤 총장을 고립시키고 정권에 충성하는 검사를 양산해 '검언 유착' 의혹 등 검찰 수사를 둘러싼 정치적 공방을 정면 돌파하겠는 의지로 읽혀지지만 과연 입맛대로 인사가 검찰 개혁에 무슨 도움이 될 수 있을런지는 의문이다.

 

윤 총장 임명 당시 '우리 총장님'으로 추켜세웠던 현 정권이 이제 와서 윤 총장을 고립무원의 처지로 내몰려는 의도는 검찰을 정권의 시녀로 길들이자는 오만과 독선이라 할 수 있다. 

 

절차 면에서도 법무부가 검찰청법 규정에 따라 윤 총장의 의견을 들었다고는 하지만, 검사장 승진자 추천만 받았을 뿐 보직 이동에 대한 의견은 듣지 않아 요식 절차에 그쳤다. 검찰의 권력층 비리 수사를 무력화시키고 권력에 굴종시키려는 인사는 결국 부메랑이 되어 정권의 위기로 돌아올 수밖에 없을 것이다.

 

추 장관의 오만과 독선적인 검찰 간부 인사가 과거 보수정권 시절 민주당이 그토록 비판한 ‘코드 인사’에 비해 더 하면 더 했지 다르지 않다.

 

어찌보면 이번 인사 기조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속에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긴 하다.

 

윤 총장은 이번 검찰인사의 결과를 예측한 듯 지난 3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며 文 정권을 향해 작심 발언을 날려 민주당으로부터 엄청난 사퇴 압박과 해임을 강요받고 있어 향후 거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마침 집권여당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거센 가운데 윤 총장이 총장직에서 사퇴할 경우 윤 총장의 정치 활동 여부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가량이 정치활동을 할 것으로 전망한 여론조사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미디어저널·폴리뉴스·시사우리신문·더 기어 공동 의뢰로 지난 6일 실시해 7일 발표한 여론 조사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이 만약 임기 도중에 사퇴한다면 그 이후 정치활동을 할 것으로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그렇다’는 응답이 60.0%(매우 그렇다 33.9%, 대체로 그렇다 26.1%),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27.0%(매우 그렇지 않다 8.5%, 대체로 그렇지 않다 18.5%)로 조사됐고, 이어 "만약 윤석열 총장이 정치활동을 한다면 지지 하겠느냐"는 질문에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46.7%, ‘지지하지 않겠다’는  46.6%로 긍정과 부정이 양쪽으로 팽팽하게 나뉘어져 조사 한 것이 나왔다.

 

다음으로 ‘정부, 정당을 향해 작심발언을 한 윤석열 총장이 계속 총장직을 수행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찬성’이 54.1%였고 ‘반대’는 41.6%였다. 

 

미디어리서치가 조사한 여론조사에서도 보여주듯이 추 장관의 검찰의 권력층 비리 수사를 무력화시키고 권력에 굴종시키려는 막가파식 인사폭주(暴走)는 '윤석열 힘빼기'가 아니라 오히려 윤 총장의 정치력을 키워 주고 있고, 오만과 독선적 권력 행사는 부메랑이 되어 文정권의 위기로 되돌아올 수밖에 없다.

 

이쯤 되면 추 장관이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도리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