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조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5:59]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조성기 기자 | 입력 : 2020/07/28 [15:59]

[시사우리신문]문화재청은 경상북도 영양군에 소재한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2호‘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을 국가지정문화재 제2069호로 27일 지정했다.

 

영양읍 현리 반변천 인근 평지에 자리한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은 통일신라 말이나 고려 초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어 건립연대가 오래된 유구이다.

 

탑 주변에서 출토된 용문암막새가 그 역사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현재 우리나라의 불탑 중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탑은 국가지정문화재 196기, 시도지정문화재 296기 등 492기로 나타나는데 이러한 불탑 문화재 중에서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과 같은 전탑계 모전석탑은 총 8기로 전체 1.6%에 해당되는 희소성이 있는 양식의 탑이라 할 수 있다.

 

조형의 특이성도 나타나는데 제1탑신 동면에 사각형의 감실을 설치하고 입구에 화강암으로 된 문주석을 끼워넣어 감실을 단단히 했다.

 

문주석 앞면에는 도식화된 문양이지만 세련된 솜씨로 당초문을 양각화한 것은 이 석탑에만 나타나는 특이한 모습이다.

 

또한 벽돌모양으로 석재를 다듬을 경우 각진 위치에 자리하는 모서리 돌들을 둥글게 처리해 탑의 조형에 부드러움을 주고자 한 의지를 느낄 수 있는 점도 특이한 사례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이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보물로 지정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관내 문화유산을 발굴해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