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한국의 대통령들은 그가 성범죄로 기소된 페미니스트 라고 말한다.

'페미니스트대통령'이라는 공약으로 선거운동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왜 침묵하는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07/19 [21:54]

CNN,한국의 대통령들은 그가 성범죄로 기소된 페미니스트 라고 말한다.

'페미니스트대통령'이라는 공약으로 선거운동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왜 침묵하는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07/19 [21:54]

[시사우리신문] 지난 16일, 미국 CNN이 "한국의 대통령들은 그가 성범죄로 기소된 페미니스트 라고 말한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와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냈다. 

 

▲ CNN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다음은 CNN이 보도한 기사 원문을 카카오 번역기로 해석한 내용이다.

 

South Korea's Presidents says he's a feminis his aiiies have been accused of sex crimes

 

한국의 대통령들은 그가 성범죄로 기소된 페미니스트 라고 말한다.

 

Seoul, South Korea (CNN)The woman who accused Seoul's mayor of sexual harassment says the city government told her he wasn't "that kind of person" when she made her complaint, according to two non-profit organizations working with her.

 

서울, 한국(CNN) 서울시장을 성희롱 혐의로 고발한 여성은 "서울시와 정부가 불만을 제기했을 때 자신이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말했다" 고 그녀와 함께 일하는 두 비영리단체가 밝혔다. 

 

 
Park Won-soon, 64, died in an apparent suicide last week shortly after the sexual harassment claims were filed with police, meaning that the victim's claims won't be criminally investigated.

 

박원순(64)씨는 지난주 성희롱 주장이 경찰에 접수된 직후 자살로 사망했는데, 이는 피해자의 주장이 형사 조사를 받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But the accusations of Park's former secretary have sparked a firestorm among women's rights groups in South Korea, and raised questions over how seriously sexual harassment is really taken by President Moon Jae-in, who campaigned on the promise of becoming a "feminist president."

 

그러나,박 전비서관의 비난은 한국여성인권단체들 사이에 불똥을 튀겼고, '페미니스트대통령'이라는 공약으로 선거운동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심각한 성희롱을 당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Moon has not discussed the allegations publicly -- and in a major address to the country's legislature Thursday, he did not mention Park's death, the alleged victim, or even touch on broader gender issues.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의하지 않았으며 목요일 국회 주요연설에서 박원순 시장의 죽음, 피해자의혹, 심지어 더 넓은 성문제에 대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 Seoul Mayor Park Won-soon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Seoul City Hall in Seoul, South Korea on July 8, 2020. 박원순 서울시장이 2020년 7월 8일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Park is now the third top leader associated with Moon's Democratic Party to be accused of sexual harassment or assault in recent years. As the Seoul City Government launches an internal investigation into Park's alleged misconduct, there are calls for both the party -- and the government -- to do more to support victims of sex crimes.

 

박 시장은 최근 몇 년간 성희롱이나 폭행혐의로 기소된 문 대표의 민주당과 관련된 세 번째 최고 지도자다.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부정행위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함에 따라, 성범죄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당과 정부 모두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되고 있다.

 

<Four years of alleged harassment / 4년간의 괴롭힘 혐의>

 

Like Moon, Park described himself as a feminist.

 

문 대통령 처럼 박 시장은 자신을 페미니스트 라고 표현했다.

 

As Seoul's mayor -- a role that made him the second-most powerful official in South Korea -- he implemented welfare policies aimed at helping women and was a vocal supporter of the #MeToo movement.

 

박 시장은 한국에서 두 번째로 강력한 공무원으로 만든 역할인 서울시장으로서 그는 여성을 돕기 위한 복지정책을 시행했고#미투운동의 성대한 지지자였다. 

 

A former human rights lawyer, in the 1990s Park represented the victim in one of South Korea's first successful sexual harassment convictions. In the 1980s, he was part of the team of lawyers who represented one of the first women to bring charges of sexual assault against authorities.

 

1990년대 인권변호사 출신인 박 시장은 한국 최초의 성희롱 유죄 판결 중 한 건에서 피해자를 대변했다. 1980년대에 그는 당국에 대한 성폭행 혐의를 제기한 최초의 여성 중 한 명을 대표하는 변호사팀의 일원 이었습니다.

 

▲ People mourn the passing of Seoul Mayor Park Won-soon at the Seoul Memorial Park in Seoul, South Korea, on July 13, 2020. 2020년 7월13일, 한국 서울의 서울기념공원에서 사람들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거를 애도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So for many in Seoul, last week's allegations came as a shock.

 

그래서 서울의 많은 사람들에게 지난주 주장은 충격으로 다가왔다. 

 
In a press conference Monday, the alleged victim's lawyer, Kim Jae-ryon, claimed Park had sent pictures of himself in his underwear to his secretary, as well as obscene, late-night messages over the encrypted app Telegram. On one occasion, when he saw a bruise on her knee, he pretended to blow air on it to ease the pain but allegedly touched her knee with his lips, Kim said.

 

월요일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해자의 변호인인 김재련은 "박 시장이 자신의 속옷 차림의 사진을 암호화 된 앱 텔레그램을통해 외설적이고 심야적인 메시지뿐만 아니라 비서에게 보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한 번은 무릎에 멍이든 것을 보고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공기를 불어대는 척 했지만 입술로 무릎을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The four years of alleged harassment began when the woman was hired as Park's secretary and continued after she had moved to another department, said Kim. In a letter written by the accuser, and read at Monday's press conference, the alleged victim said she "should have screamed the first time it happened" and she regrets not coming forward earlier.

 

"4년간의 괴롭힘 의혹은 박 씨의 비서로 고용되어 다른 부서로 이사 한 후 계속되면서 시작되었다"고 김 씨는 말했다. 고소인이 쓴 편지에서 피해자는 "처음에 비명을 질렀어야 했다"고 말했고 그녀는 더 일찍 나서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 

  

CNN has reached out to the accuser through her lawyer. The lawyer did not wish to comment beyond what she said at the press conference. Park did not comment on the allegations before his death.

 

CNN은 그녀의 변호사를 통해 고발자에게 손을 내밀었다. 변호사는 기자회견에서 그녀가 한 말 이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았다.박 시장의 사망 전 의혹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Attempts to speak out / 말을 꺼내려는 시도>

 

Park's former secretary did try to speak up earlier, but was discouraged, women's rights groups said. The former secretary claims she asked people at the Seoul City Government for help, but her complaints were brushed off as the mayor making simple mistakes.

 

박 전 비서관은 "앞서 목소리를 높이려 했지만 낙담했다"고 여성인권단체들이 말했다. 

전 비서는 서울시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주장하지만, 시장이 간단한 실수를 저지르면서그녀의 불만은 일축되었다.

 

She was also told that her duty as secretary was to help the mayor emotionally, so she felt as if she couldn't speak out, according to conversations between the woman and non-profit Korea Sexual Violence Relief Center. CNN reached out to the Seoul City Government for comment.

 

여성과 비영리 한국 성폭력 구호센터의 대화에 따르면 비서로서의 의무는 시장을 감정적으로 돕는 것이라는말을 듣고 목소리를 낼 수 없는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CNN은 서울시에 의견을구했다.

 

▲ Leading women's rights activists and a lawyer hold a press conference for a female secretary of the late Seoul Mayor Park Won-soon on July 13, 2020 in Seoul, South Korea. 여성 인권 운동가와 변호사가 2020년 7월13일 서울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성 비서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Even after the woman told police, women's rights groups allege that due process wasn't followed. 

 

이 여성이 경찰에 진술한 후에도 여성인권단체들은 "정당한 절차가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The alleged victim filed her criminal complaint of sexual harassment on July 8 and finished giving her statement in the early hours of July 9, according to lawyer Kim. Park was reported missing on the evening of July 9. Under standard police procedure, a suspect is informed of accusations against them once they are questioned by police.

 

김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난 7월 8일 성희롱 혐의로 형사 고발을했고, 7월 9일 이른 시간에 진술을 마쳤다고 한다. 박 씨는7월 9일 저녁에 실종 신고가 접수되었다. 표준 경찰절차에 따라 용의자는 일단 경찰의 조사를 받으면 이에 대한 고발을 통보 받는다.

 

But Lee Mi-kyoung, the head of Korea Sexual Violence Relief Center, who is representing the alleged victim, claims Park was tipped off about the complaint, and was able to get rid of evidence before an investigation could begin, although she did not specify who tipped him off. "Who could report a sexual crime and trust the government's system in this situation?" she said. Police denied tipping off the Seoul City Government, but said they had reported the case to Blue House -- the South Korean presidential office -- as it was about a high profile person.

 

그러나,피해자를 대변하고 있는 이미경 한국성폭력구호센터장은 박 씨가 고소장에 대해 귀띔을 받았고, 누가 귀띔해 주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증거를 없앨 수 있었다고 주장한다. "이 상황에서 누가 성범죄를 신고하고 정부의 제도를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그녀는 말했다. 경찰은 서울시에 대한 제보를 부인했지만, 이 사건은 고위 인사에 관한 것이었기 때문에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In a statement Monday, Blue House spokesman Kang Min-seok said that claims that the Blue House had tipped off Park about the legal complaint were false and urged the public to stop targeting the alleged victim online. Ko Mi-kyoung, the head of non profit Women's Hotline, which is representing the alleged victim, wants the government to announce what actions it is taking in response to the allegations.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2 4일 성명을 통해 청와대가 박씨에게 법적 고소사실을 귀띔해 줬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피해자를 온라인으로 겨냥하는 것을 중단하라고촉구했다.피해자를 대변하는 비이익여성핫라인 고미경 대표는 정부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는 지 발표하기를 바라고 있다.

 

"When a victim speaks, the nation must try to uncover the truth so the victim can recover their human rights and the offender can be punished," she said. On Wednesday, Seoul City Government seemed to hear those calls, and announced it would form an investigation team with external experts into the accusations against Park. The accusers' representatives don't want that to be the end of it.

 

그는 "피해자가 말을 할 때 국가는 피해자가 인권을 회복하고 범인이 처벌 받을 수 있도록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서울시는 12일 이 같은요구를 들은 듯하며 박 시장에 대한 고발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과 수사팀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고발자들의 대표들은 그것이 끝나기를 원하지 않는다.

 

<Democratic Party and sex scandals / 민주당과 성추문>

 

 
In South Korea, the allegations against Park have struck a chord. It's not just that he portrayed himself as a feminist -- he's also now the third high-profile Democratic Party leader to become involved in a sex scandal.

 

한국에서는 박 씨에 대한 의혹이 대두되고 있다. 그가 자신을 페미니스트 라고 묘사한 것 뿐만 아니라, 그는 또한 이제 성스캔들에 연루된 세 번째 민주당 고위 지도자가 되었다. 

 
For the past few years, the country has faced a reckoning against its deeply patriarchal culture. Women have pushed back against discrimination in the workplace, sexual violence and harassment, and unreasonable beauty standards. The country continues to rank poorly globally for female representation in government and wage equality. Moon promised to change that. In 2017, he vowed to "become a feminist president."

 

지난 몇 년 동안, 그 나라는 깊은 가부장적 문화에 대한 계산에직면해 왔다. 여성들은 직장에서의 차별, 성폭력과 괴롭힘, 그리고 비합리적인 미용기준에 대해 뒤로 밀었다. 그 나라는 정부에서의 여성대표 성과 임금 평등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낮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문 전 대표는 "이를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2017년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고다짐했다. 

 
But the following year, former governor, one-time presidential contender and Democratic Party member Ahn Hee-jung was accused of raping and assaulting his former secretary. He was initially acquitted of the charges, but in 2019 was jailed for three-and-a-half years for rape and assault.

 

그러나 이듬해 전 주지사와 한때 대통령 후보 였던 민주당 안희정 의원은 전 비서관을 성폭행하고 폭행한 혐의를받았다. 그는 처음에는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았지만, 2019년에는 강간과 폭행으로 3년 6개월 동안 수감 되었다.

 
Earlier this year, Oh Keo-don, the mayor of South Korea's second-largest city, Busan resigned and apologized for sexually harassing an employee at his office. In June, a Busan court denied an arrest warrant for Oh, saying the charges were serious but it didn't deem detention necessary or justified, according to a report from state news agency Yonhap. Oh, who is still under investigation, admitted the actions but claimed they were not intentional, according to a report from local media KBS. Oh, too, was a Democratic Party member.

 

올해 초, 부산의 두번째로 큰 도시인 오거돈 시장이 사임하고 자신의 사무실에서 직원을 성희롱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부산법원은 지난 6월 오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혐의가 심각하지만 구금이 필요하거나 정당하다고 판단하지 않았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현지 언론 KBS의 보도에 따르면, 아직조사를 받고 있는 오씨는 이 같은 행위를 인정했지만 의도적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오, 또한, 민주당원이었다.

 
Moon has stayed silent on the accusations against all three leaders. But he has managed to anger the public further.Last week, Moon sent a wreath with his name on it to Ahn's mother's funeral. When asked why he did that, a Blue House official said it was about the funeral, not about Ahn as an individual, local media SBS reported.

 

문 전 대표는 3개국 정상에 대한 비난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 그러나 그는 대중을 더 화나게 할 수 있었다.지난주문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어머니장례식에 이름이 적힌 화환을 보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왜 그런일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안 전 대표가 개인으로서가 아니라 장례식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언론 SBS가 보도했다.

 
And on Monday the public purse paid for a livestreamed funeral for Park, despite more than 500,000 people signing a petition opposing the 211-million-won ($176,000) expenditure, due to the allegations against Park.

 

그리고 월요일에 이 공공지갑은 박 씨에 대한 의혹으로 인해 2억1천1백만원의 지출에 반대하는 청원서에 5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박 씨의 장례비용을 지불했다. 

 
 

▲ People pay their respects to Park Won-soon at a mortuary in Seoul on July 10, 2020.2020년 7월 10일서울의 한 영안실에서 사람들이 박원순 에게 조의를 표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The latest accusations against Park are bad press for the party, and could be a problem at next year's mayoral reelections to find replacements for both Park and Oh.Conservative parties have also faced sexual harassment complaints. In 2015,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Hee-tae was given a suspended sentence of six months in prison for sexually harassing a female caddie.

 

박 후보에 대한 최근 비난은당에 대한 나쁜 언론이며, 박 후보와 오 후보의 후임자를 찾기 위한 내년 시장재선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 보수당도 성희롱 불만에 직면했다. 2015년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여성 캐디를 성 추행한 혐의로 징역 6개월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In 2013, disgraced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pologized after her former aide Yoon Chang-jung was accused of making inappropriate advances toward a female student hired as a guide for Park's first official visit to the United States. At the time, Yoon denied the allegations although he apologized to Park for the trouble he caused.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공식 방미를 위해 가이드로 고용 된 여학생에게 부적절한 진보를 한혐의로 기소된 윤창중 전 보좌관이 비난을 받은 후 망신을 당한 박근혜전 대통령이 사과했다. 당시 윤씨는 박 씨에게 자신이 일으킨 수고에 대해 사과 했지만 혐의를 부인했다. 

 

But the issues go beyond politics, with some frustrated by what they see as an attempt by politicians to brush the allegations against leaders under the carpet, despite a national reckoning in recent years against a misogynist culture.

 

그러나 이 문제들은 정치를 넘어서고 있으며, 일부는 최근 몇 년 동안 여성 혐오문화에 대한 국가적 계산에도 불구하고 정치인들이 양탄자 아래 있는 지도자들에 대한 주장을 일축 하려는 시도로 보고 있다.

 

<Calls to do more / 더 많은것을 하기 위해 전화한다.>

 

Women's rights activists say that both the Democratic Party -- and Moon's government -- need to do better. On Tuesday, a statement signed by 61 women's groups with a total of five million members offered solidarity and support for the alleged victim.

 

여성인권운동가들은 "민주당과 문 전 대표의 정부 모두 더 잘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화요일, 총 500만명의 회원과 61개 여성단체가 서명 한 성명서는 피해자에 대한 연대와 지지를 제공했다.

 

▲ 오거돈 부산시장이 2020년 4월 23일 부산에서 사의를 표명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Busan Mayor Oh Keo-don during a press conference to announce his resignation in Busan, South Korea on April 23, 2020.

 

오거돈 부산시장이 2020년 4월 23일 부산에서 사의를 표명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We cannot ignore continued sexual harassment crimes by leadership (of the ruling party) anymore," the statement said. "The politicians should establish responsible measures to prevent similar incidents from recurring and make a solemn promise to the public."

 

성명은 "더 이상 (여당지도부의) 지속적인 성희롱 범죄를 무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치권은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책임있는 조치를 마련하고 국민에게 엄숙한 약속을 해야 한다.

 

A citizen complaint posted on the Blue House website labels the Democratic Party a "crime group," and another demands an apology from both Moon and his party. CNN has reached out to the Democratic Party for comment. On Monday, the leader of the party, Lee Hae-chan, expressed his sympathy to Park's alleged victim in a message distributed by party spokesman Kang Hoon-sik.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시민소원은 민주당을 범죄 단체로 규정하고 있고, 문 전 대표와 당 모두 사과를 요구하는시민 소송도 있다. CNN은 민주당에 의견을 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24일 강훈식 당 대변인이 배포한 메시지에서 박 전대표의 피해자 의혹에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

 

"I apologize for the current situation we're faced with," Lee said. "The party will do its best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again in the future."

 

이 대표는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겁니다."

 

But Jung Seul-ah, an activist from non-profit Korean Womenlink, said it was important to not only focus on one political group. Instead, she said, there was a need to be critical of what was going on in workplaces all over the nation.

 

그러나 비영리단체인 한국여성링크의활동가인 정슬아는 "한 정치 단체에만 집중하는 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대신, 그녀는 "전국의 직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비판적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This case should not stop by punishing one person -- we must think of a way to change this culture including how colleagues should react when they meet someone who experienced harassment. Just because you don't see a problem before your eyes doesn't mean there is no issue."

 

이번 사건은 한 사람을 처벌하는 것으로 중단 되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동료들이 괴롭힘을 경험한 사람을 만났을 때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를 포함하여 이 문화를 바꿀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 눈 앞에서 문제를 보지 않는다고 해서 문제가없다는뜻은 아니다."

 

She said that although the government kept issuing policies and solutions to address sexual harassment, those policies still needed to be implemented. "Without them being implemented, no change will come," she said. "Every time I think Korea is moving forward and changing, I encounter cases like this and feel that we're moving backwards again," she said. "I wonder if conditions for women at work are getting better, or if conditions for accusers are getting better." CNN's Gawon Bae contributed reporting from Seoul.

 

그녀는 정"부가 성희롱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과 해결책을 계속 발표했지만, 그러한 정책들은 여전히 시행 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들이 시행되지 않으면, 어떤 변화도 오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는 "한국이 앞으로 나아가고 변화하고 있다고 생각할 때마다 이런 사건들을 접하고 다시 뒤로 나아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직장 여성의 여건이 좋아지고 있는지, 고발자의 여건이 좋아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CNN의 가원배는 서울로 부터의 보도를기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