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두산모트롤 해외자본 매각 우려 두산그룹에‘책임 있는 결단’요청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8 [10:53]

허성무 창원시장, 두산모트롤 해외자본 매각 우려 두산그룹에‘책임 있는 결단’요청

안민 기자 | 입력 : 2020/07/18 [10:53]

[시사우리신문]허성무 창원시장은 17일 두산모트롤 해외자본 매각에 대해 ‘책임 있는 결단’을 요청하는입장을 두산그룹 측에 전달했다. 

 

▲ 허성무 창원시장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의 경영정상화 방안으로 두산모트롤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해외 업체인 서공그룹이 유력 인수 후보로 거론되면서 노동자 고용안정과 유압기기핵심기술 유출이 우려되고 있다. 

 

이나 허 시장은 서한문을 통해 두산그룹의 구조조정은 핵심기술 유출 우려 불식과 노동자 고용안정을바탕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특히, 허 시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기술경쟁력이 필수인 지금, 세계가 인정한 기술을 가진 두산모트롤이 해외자본에 매각될 경우 ‘제2의 쌍용차가 될 것’이라는 지역사회와 노동자들의 우려를 헤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지역 기업과 노동자의 어려움을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이를 해결하기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허 시장은“두산중공업 유동성 해소를 위해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 사업의 지원요청 등을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며 “두산모트롤이 국가기간산업의 모범기업으로성장할 수 있도록 방향이 설정돼야 한다”고 두산그룹에 강력히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