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서민에게 먼 나라 정권.

- 文 대통령, '조국 대전' 이후 지지율 최저치로 급락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07/17 [17:56]

【새롬세평(世評)】 서민에게 먼 나라 정권.

- 文 대통령, '조국 대전' 이후 지지율 최저치로 급락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07/17 [17:56]

 

문재인 대통령 7월 3주차 국정조사 지지율(=리얼미터 참조) vs 17일 인터넷 포털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3040 문재인에 속았다'(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

 

 

남북관계 교착·부동산 정책 논란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사건 등 악재가 겹치며 빠른 분위기의 전환 없인 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 속에 각종 여론조사기관이 조사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고공 추락한 결과가 속속들이 나오고 있다.

 

최근 리얼미터가 지난 7월 13~15일 동안 사흘간 전국 유권자 1천51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에 비해 4.6%포인트 떨어진 44.1%로 집계된 반면, 부정평가는 5.2%포인트 오른 51.7%(잘못하는 편은 17.1%, 매우 잘못함은 34.6%임.)를 기록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역전하는 '데드크로스(dead cross)' 현상이 일어났다. 한국 갤럽은 7월 14일~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선 ‘잘 하고 있다’가 46%, ‘잘 못하고 있다’가 43%를 기록하는 등 지지율 하락폭이 심상치가 않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35.4%를 기록해 직전 조사보다 4.3%포인트 하락한 반면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은 1.4%포인트 오른 31.1%를 기록해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4.3%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 들어왔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폭락한 것은 표면적으로는 악재(惡材)들이 겹쳤기 때문이지만 민심에 역주행하는 국정운영이 원인이다.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 두 여론조사관이 분석한 공통된 이슈로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및 장례문제와 7·10 부동산 대책에 따른 여파와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 여권 인사들의 발언, 고 백선엽 장군 안장 문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독단적/일방적/편파적’등 ‘공정하지 못함과 내로남불 등을 꼽았다.

 

또한, 청년층 체감실업률이 26.8%로 높아진 상태에서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공정성 논란이 일었다.

 

지지율 하락은 북한의 김여정 담화가 발표된 6월 셋째 주 부터해서 6월 말과 7월 초엔 '인천국제공항(인국공) 비정규직 정규직 논란'과 '부동산 집값 상승'이 연달아 터지며 50%대이던 지지율이 40%대로 하락했고, 박 전 서울시장의 죽음과 성추행 의혹 등이 여론에 충격을 안기며,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향곡선은 추락하는 곳에는 날개가 없다고 계속 곤두박질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다주택자의 주택 보유 부담 가중, 시세차익에 대한 양도세 인상 등 부동산 투기 근절 의지를 밝혔지만, 도리어 '서민에겐 먼 나라 이야기'라는 비판 여론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비난 여론이 들끓는 이유는 문 대통령의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여전히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文 정부 출범 이후 지난 3년간 서울 아파트 중위 값이 52% 치솟았는데도 기존 부동산 정책 기조를 계속 유지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민심에 역주행했다.

 

오죽했으면 유명 포털사이트에 '3040 문재인에 속았다'가 장시간 노출되는 등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반대하는 온라인 캠페인이 연일 이어지고 있겠는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성준의원은 MBC '100분토론'에서 '7·10 부동산 대책'에 대한 토론을 마친 뒤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출연자들과 대화를 나누는 도중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집값을 안정시키는 데에 한계가 있다는 발언을 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진 의원의 말은 어찌 보면 방송이 끝나고서야 진심을 말했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은 이 말에 진심으로 실망했다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그칠 줄 모르는 지지율 추락은 결국 국정 동력 약화로 이어져 조기 레임덕 현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사에서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행태로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아닌 단순히 지지자들의 보스라는 비판을 받을 정책만 제시 했다.

 

국민 모두를 포용하지 않는 지지층의 지지층에 지지층만을 안으려고 해서는 문 대통령도 정권도 성공할 수가 없다.

 

문 대통령은 지지층만의 보스가 아닌  '통합' 대통령이란 말이 공염불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남은 임기 동안 참모들뿐 아니라 반대편에 서 있는 이들의 얘기를 듣고 실천 하는 파격적인 소통 방식이 있어야만 국민의 대통령으로 거듭 날 수 있다.

 

국민 모두의 지지·성원을 받는 대통령으로 거듭나기 위해 문 대통령은 그 원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결단과 변화를 통해 국정 쇄신 노력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