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이재명 사람이라면 나와 내딸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용서를 구하십시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7 [11:52]

김부선,"이재명 사람이라면 나와 내딸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용서를 구하십시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7/17 [11:52]

[시사우리신문]배우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대법원 판결 직후인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죄? Fuck you"라는 메시지를 남긴 후 1시간이 지나 또 다시 이 지사를 향해 "이재명은 내집에서 님들이 상상도 못할 끔찍한 과거 행적들을 말한적 있다"며" 그말을 듣고 오만정이 떨어져서 헤어지게 된 것이다"라고 밝히면서" 사람이라면 나와 내딸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용서를 구하십시오"라고 SNS에 게재했다.

▲ 연합뉴스 캡처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김부선은 "두번의사과문 ?"아라는 제목으로 한번은 팬까페 운영자가 한번은 주진우가 대필해 준것 입니다 "라며"
진보는...절대 선 이라고 믿었던 나의착각 나의 무지였지요"라고 운을 뗀 후"보수통합당 시장이 당선되는꼴은 못보지 않겠냐는 지인들의  설득과 회유에 날 희생했습니다 ᆢ"라며"이재명이 네티즌들에게 공격 당하다보면 자살할수도 있다는 협박이 너무 무섭고  부담스러웠습니다"라고 회고했다.

▲ 김부선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주진우가 써준대로 즉각 실행했습니다"라며"이재명이 날 무고 허위사실유포에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했으나
나는 무혐의 처리 됐어요"라고 밝히면서" 이유가 궁금하지 않으세요?"라고 반문 한 뒤"수천명이 고발한 사건입니다"라며"이재명은 내집에서 님들이 상상도 못할 끔찍한 과거 행적들을 말한적 있습니다"라며" 그말을 듣고 오만정이 떨어져서 헤어지게 된것입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대로 경찰서에 진술했습니다"라며" 이재명은 사람이라면 나와 내딸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용서를 구하십시오"라고 말한 후 " 당신의 거짓으로 우리모녀는 죽어가고 있습니다"라고 게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