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번식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3:46]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번식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7/13 [13:46]

[시사우리신문]환경부는 낙동강 합천창녕보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드러난상류 지역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흰목물떼새가 둥지를 틀어 알을 낳고 번식하는 것을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5월 초 산란기 어류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합천창녕보수위를조절하는 과정에서 상류 지역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어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이 조사 과정에서 흰목물떼새의 서식을 확인한 것이다.

 

▲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번식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흰목물떼새는 국제적으로 보호받는 종으로 국내에서도 드물게 발견되는데, 하천 변 모래톱·자갈밭에만 둥지를 짓고 알을 낳는다. 하천이개발되고 모래톱이 줄어들면서 멸종위기에 몰렸다.

 

이번 조사 결과, 합천창녕보가 개방(EL.10.5→9.3m)된 후 수위가 낮아지면서 상류 지역(회천)에서 증가한모래톱 면적은 축구장의 22배 정도(약 0.161㎢)로 나타났다.

 

이곳에 드러난 모래톱에서 흰목물떼새가 둥지를 틀고 번식하는 것이 확인됐다.

 

아울러, 조사구간(회천·낙동강 합류부로부터 상류 6㎞ 구간) 내에 4마리 이상의 흰목물떼새 성조*가 서식하며, 2개의둥지와 둥지별로4개의알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성조는 약 한 달간(4~5월) 알을 품었고, 5월말~6월초 사이에 알이 부화했고 새끼들은 최근 둥지(이소)를 떠났다.

 

김영훈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이번에 발견된 흰목물떼새는 전 세계 1만여 마리에 불과하여 국제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멸종위기종”이라며, “보 주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 등 생태계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여 이를 고려한 보 개방·모니터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