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민간정원 한 달 새 3곳 추가 등록

조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13:05]

경남도, 민간정원 한 달 새 3곳 추가 등록

조성기 기자 | 입력 : 2020/07/07 [13:05]

[시사우리신문]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6월 한 달 새 그레이스정원, 옥동힐링가든, 만화방초 3곳이 민간정원으로 등록하여 도내 민간정원이 8곳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등록되는 정원은 국가에서 운영비를 지원받는 국가정원,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지방정원, 개인이 연면적 5,000㎡ 이상의 규모로 운영하는 민간정원으로 구분된다. 국가정원으로는 전남 순천만정원과 울산 태화강정원이 있으며, 도내 지방정원은 하동 동정호토지정원이 올해 말에 개원할 계획이다.

 

▲ 옥동힐링가든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도내 여섯 번째로 등록된 민간정원인 ‘그레이스정원’은 고성군 상리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15년 동안 에메랄드골드, 수국 등 120종의 식물을 가꾸고 있다.

 

일곱 번째인 옥동힐링가든은 거제시 둔덕면에 허브식물 등 152종으로 서양식정원 및 수생정원 등을 조성되어 있다.

 

고성군 동해면에 위치한 만화방초는 수국과 꽃무릇 등 30종의 식물이 다양한 볼거리를 연출하고 있으며, 올해 3회째 수국전시회를 열고 있다.

 

도내 민간정원은 섬이정원, 해솔찬정원, 남해토피아랜드, 물빛소리정원, 춘화의 정원 등 5곳이 등록되어 운영 중에 있다. 도내 민간정원 1호인 남해군 섬이정원은 연간 6만 명의 관람객이 찾아 새로운 관광명소로 발돋움하여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이바지 하고 있다.

 

▲ 그레이스정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유재원 도 산림녹지과장은 “정원문화산업이 새로운 산업동력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에 발맞추어 ‘경상남도 정원문화산업 육성·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재정하여 시행중에 있다”면서, “민간정원에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경남도에서는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과 정원분야 산업화를 위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자 올해 말까지 ‘경상남도 아름다운 100대 정원’ 발굴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