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대선은 허들경기...문재인은 박근혜의 실축을 틈타 허들을 만나지 않고 어부지리로 대선 승리"

"지금부터 신발끈 꽉 조여 매야"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4 [13:18]

홍준표"대선은 허들경기...문재인은 박근혜의 실축을 틈타 허들을 만나지 않고 어부지리로 대선 승리"

"지금부터 신발끈 꽉 조여 매야"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6/14 [13:18]

[시사우리신문] 홍준표 국회의원이 "대선은 400미터 허들 경기와 유사 하며,총선을 시작으로 대선 허들경기가 시작됐다"며 "지금부터 신발 끈을 꽉 조여 매야 한다"고 강조했다.

 

▲ 홍준표 페이스북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홍 의원은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은 400미터 허들 경기와 유사 합니다"라며"위에 설치된 10개의 허들을 넘어서 1등으로 안착해야 승리 할수 있는 게임이 바로 한국이나 미국이나 마찬가지인 대선 게임 이지요"라고 주장했다.

 

이어"YS는 반대 진영과 합당이라는 파천황(破天荒)의 결단으로 허들을 뛰어 넘어 승리 할수 있었고 DJ는 30년 빨갱이 프레임이라는 허들을 DJP연합과 IMF위기를 이용해 극복 할수 있었습니다"라며"이명박은 BBK 허들을 경제 대통령으로 극복 할수 있었고 박근혜는 별다른 허들을 만나지 않고 박정희 아우라가 결정적 승리 요인 이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문재인도 박근혜의 실축을 틈타 허들을 만나지 않고 어부지리로 대선 승리를 했지만 이회창은 병역 비리 허들에 걸려 넘어졌고 지난 탄핵 대선때 보수 우파 진영의 후보들은 탄핵과 드루킹의 여론 조작의 허들에 걸려 힘 한번 써 보지 못하고 넘어 졌습니다"라고 게재했다.

 

홍 의원은 "우리 앞에는 지금부터 많은 허들이 놓여져 있고 우리는 그 허들을 피하지 않고 뛰어 넘어야 정권을 다시 가져 올수 있습니다"라며"이번 총선을 시작으로 대선 허들 경기는 시작 되었습니다"고 게재했다.

 

그러면서,"용수철은 눌린 만큼 튀어 오릅니다"라며"좌파 정권의 나라 허물기에 대항해서 다시 뛰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우리는 지금부터 신발끈을 다시 꽉 조여 매어야 합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