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효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8:07]

전북도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효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06/04 [18:07]

[시사우리신문]6월 4일 오전 11시부로 전라북도 순창군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발효되었다.

 

이는 지난해 첫 폭염주의보(7월 5일)보다 한 달이나 빠른 것으로 지난해까지는 폭염특보의 기준이 일 최고기온만을 기준으로 하였으나,

 

올해부터는 기온 및 습도를 고려한 일 최고 체감온도로기준이 변경되었기 때문이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 33℃이상인 상태가 2일이상 지속될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체감온도 상승 또는 폭염 장기화 등으로중대한 피해발생이 예상될 때 발표된다.

 

전북도는 ‘20년 폭염대응 종합대책 수립 등을 통해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전라북도 만들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도는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인명피해 제로(Zero)화를 목표로 13개 과, 4개 유관기관, 14개 시‧군으로 구성된 폭염대응 전담팀(T/F팀)을 가동하는 등 폭염 종합대책을추진하고 있으며, 폭염 취약계층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무더위쉼터 및 폭염저감시설을 운영 중이다.

 

다만,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경로당 등 노인여가시설은 보건복지부에서 휴관을 권고중이기 때문에 당분간은 이용이 제한되고 있으나,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개방·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설치된 냉방시설에 대하여 3월부터 6월 초까지 냉매가스 보충 등 사용점검을 모두 마친 상태이다.

 

오늘 도내 첫 폭염주의보 발효와 함께 앞으로 폭염발생 확대에 대비를 하며, 폭염기간 중농촌에서 논밭 일을 하다가 사망하는 사례가매년 발생하는 만큼 폭염 취약 시간대에 지역자율방재단과 재난도우미의 예찰을 강화하고, 읍면동 가두방송과 마을별 방송시설을 이용해 폭염 시 행동요령안내방송을 실시하여 폭염대응에 누수가 없도록 권고하였다.

 

김양원 전북도 도민안전실장은 “폭염은 우리가 관심을 갖고 조금만 더 노력하면 인명피해는 얼마든지 막을 수 있는 재난으로 방심하지않고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히며, “도민 스스로도 기상예보에 관심을 갖고 폭염 시 낮시간의 무리한 활동자제가 필요하며 외출이 꼭 필요할 때는 가벼운 옷차림과양산 지참 등 충분한 대비가 필요하며, 만일 폭염 재난문자를 받는다면 홀로계신 부모님께 안부전화라도 한 통 하는 관심이 필요하다”고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