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도지사, 항공산업 살리기 적극 행보

박인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8:05]

김경수 경남도지사, 항공산업 살리기 적극 행보

박인수 기자 | 입력 : 2020/06/03 [18:05]

[시사우리신문]김경수 도지사가 보잉 B737Max의 생산중단 사태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도내 항공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

 

김 지사는 3일 오전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항공 운송 쪽은 지원이 되고 있지만, 항공 제조 분야는 특별고용지원업종이나 기간산업에서 제외돼 있고 주요 항공기업 2만여 종사자 중 약 3,500명 가까이 유휴인력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항공제조업은 우리가 미래산업으로 육성해야 할 주요 기간산업”이라며 ‘항공제조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산업 지정’, ‘정부의 방산·관용 헬기 물량 조기 발주’ 등을 건의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지정될 경우 고용보험료와 산업재해보상보험료 등 납부기한 연장 및 체납처분 유예의 혜택이, 기간산업 업종으로 지정되면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및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 김경수 도지사, 항공산업 살리기 적극 행보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지사의 이날 발언은 항공운송업체의 위기에 따른 항공기 구매계약 취소로 글로벌 항공제조기업이 항공기 생산을 중단하는 등 국내 보잉 부품 수출기업의 타격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이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항공제조업체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18일 광주에서 열린 ‘시도지사협의회 정기총회’에서도 국산헬기 수리온 구매를 건의하는 등 항공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전방위로 노력하고 있다.

 

국내 항공산업 피해현황은, 올해 상반기 민수수출이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며 하반기에는 수출이 70% 이상 급감하는 등 피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주요 항공기업 88개사 약 19,702명 중 3,475명의 유휴인력이 발생했으며 사태가 장기화 된다면 약 5,000명의 유휴인력이 발생하고 국내 항공산업의 거점지역인 경남의 지역경제 붕괴까지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경남도는 국가안보와도 직결되는 항공제조업의 생태계 붕괴를 막고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적인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