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진실규명은 친일프레임'· '해명은 모르쇠'‧'책임엔 의원직 뻗대기'… 조국사태와 너무나 닮은 '윤미향‧정의연 게이트'

- 윤, 자리에 연연할수록 정의는 부정되고, 민주당, 애물단지를 안으면 안을수록 민심의 역풍을 받는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05/30 [17:22]

【새롬세평(世評)】 '진실규명은 친일프레임'· '해명은 모르쇠'‧'책임엔 의원직 뻗대기'… 조국사태와 너무나 닮은 '윤미향‧정의연 게이트'

- 윤, 자리에 연연할수록 정의는 부정되고, 민주당, 애물단지를 안으면 안을수록 민심의 역풍을 받는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05/30 [17:22]

땀에 흠뻑 젖은 채 의혹을 부정하는 윤미향과 윤 씨를 업무상 배임 혐의 고발하며 기자회견하는 시민단체. ©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21대 국회 개원일을 하루 앞둔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모두 부인했고 사과하지도 않았다.

 

총 40여 분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윤미향은 입으로는 사과를 운운 했지만 그간 무수히 쏟아진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한 증거를 내놓지 않은 채 하나마나한 알맹이가 전혀 없는 핑계와 변명으로 국민을 우롱했다.

 

지난 7일 이용수 인권여성운동가의 정의연과 윤미향의 부정과 비리 폭로 1차 기자회견과 25일 2차 기자회견을 거치는 동안 드러난 의혹만 해도 이루 말로 다 하지 못할 정도로 차고 넘쳤다.

 

윤미향‧정의연 게이트 사태를 간략하게 기술해 보면 ▶안성 쉼터 고가매입 의혹 ▶2015년 한일위안부 합의 할머니들에게 사전 설명하지 않았다는 의혹 ▶ 남편이 운영하는 지역 신문사가 정의연의 일감을 수주해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 ▶ 친정아버지를 안성 쉼터 관리인으로 앉혀 정의연 기금으로 월급을 줬다는 의혹 ▶모금한 돈을 할머니들에게 전달하지 않았다는 의혹 ▶ 개인계좌로 모금한 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 등등 양파껍질처럼 까도 까도 끝이 없다.

 

윤 씨의 기자회견은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과를 기대했던 국민들로서는 분통이 터지고 스트레스를 가중시켰다. 이는 그 동안 진실규명을 요구한 국민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두 번 아니 수 십 번씩이나 죽인 것이나 다름없다.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친일, 반인권, 반평화 세력이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운동을 폄하하려는 부당한 공세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하며 '친일(親日) 대 반일(反日)'프레임으로 사태를 호도했다.

 

지난 조국 사태 때도 거의 같은 분위기였다. 당시 많은 수의 민주당 지지자들은 '애국이냐 이적(利敵)이냐'로 프레임을 만들어 조 씨에 대한 공격을 친일 세력의 공세라며 진실 덮기에만 급급 한 것이다.민주당이 알아야 할 점은 그 때도 그렇지만 지금의 '정의연·윤미향 게이트' 사태가 득보다는 실을, 국민에게는 큰 실망을 안겼다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여기서 국민이 궁금 했던 것은 윤미향이 과연 국민을 대표할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있을까?  아니 없다.

 

최근 리얼미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0.4%가 '윤씨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한 것처럼 국민 대다수는 이미 윤 씨가 국민의 선량인 국회의원으로서 이미 자격이 상실 했음을 보여줬다.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과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만으로도 이미 국민은 충분히 공감과 공분을 느낀다.

 

자칫 이번 사태로 투명하고 공정한 착한 시민단체들 마저 불신의 대상으로 낙인 찍혀 기부가 반드시 필요한 단체 활동마저 뿌리 채 흔들릴까 염려스럽다.

 

윤 씨가 지난 11일 동안 잠적한 상태에서 누구와 입을 맞췄는지는 알 수 없으나 오늘(30일)부터 국회의원으로서 면책특권과 불체포 특권을 갖게 돼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도 우려 스럽다.

 

그간 자신과 단체에 대한 불신과 의혹에 대해 진정 당당하고 떳떳하다면 금배지를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아야 하며, 민주당 또한 검찰에 공을 떠넘기지 말고 당장 윤 당선자를 사퇴시켜야 한다.

 

그런 연후에 실체 규명 후 책임 소재와 경중을 가리는 일은 국민과 상식의 몫이 될 것이다.

 

검찰은 '윤미향‧정의연 게이트' 사태 의혹의 진위를 철저히 가리라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받들어 그 결과를 하루라도 빨리 내놓기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