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4.15 총선 무효소송 제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저의 투쟁"

부정선거의 온상이 되고 있는 사전선거와 전자투표, 그리고 QR 코드의 사용을 즉각 철폐하기 바란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5/07 [13:56]

민경욱 의원,"4.15 총선 무효소송 제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저의 투쟁"

부정선거의 온상이 되고 있는 사전선거와 전자투표, 그리고 QR 코드의 사용을 즉각 철폐하기 바란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5/07 [13:56]

[시사우리신문]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7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에 따른 선거무효소송 대법원 소장 제출 기자회견을 가졌다. 

 

▲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7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에 따른 선거무효소송 대법원 소장 제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민 의원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저는 오늘 지난 21대 총선 결과 나타난 각종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재검표를 요구하는 동시에 이번 선거가 무효임을 주장하는 소송을 대법원에 제기한다"며"거짓이 참을 이길 수 없고, 불의가 정의를 이길 수 없다"강조하면서"제 선거구의 관내와 관외 사전투표의 비율이 주요 후보 세 사람에게 모두 100대 39로 나타났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전국적으로 사전선거를 둘러싼 각종 조작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입니다. 대한민국 헌법 제1조2항은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으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했다"며"국민이 주권을 선출직 공무원에게 넘기는 이 중요한 과정이 변질되고 왜곡됐다면 가히 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중대 사건이라 할 것이다. 따라서 오늘 제기하는 소송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저의 투쟁이다"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민주주의는 역사적으로 피와 눈물, 땀으로 지켜온 우리 인류의 가장 중요한 정치적 이념이자, 제도이다"며"우리가 목숨을 걸고 지켜온 민주주의는 가장 혹독한 검증을 거쳐 오늘에 이르렀고, 오늘과 내일 또 다시 도전을 받게 될 것이다"라고 말하면서"이번 선거과정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각종 논쟁도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노력들로서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이제 그 짐의 일부를 우리 대법원에 넘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대법원은 이번 사건을 다룸에 있어서 그 어떤 정치적 압력에도 흔들리지 않고 다만 법과 양심, 그리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사명감만으로 재판에 임해주기 바란다"며"민주주의의 앞날이 여러분의 어깨 위에 놓여있다"고 판결의 신중함을 요구했다.

 

이어"정치권에 요청한다"며"부정선거의 전모를 살피기 위해서 상상력과 이해력이 필요한 이번 사건의 요소요소를 모든 정치인이 다 알아야 할 필요는 없다. 다만 외롭게 싸우는 동료 정치인에게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 의원은 "민주주의가 절단난다면 우리는 공멸한다"며"이것은 민주당과, 통합당, 정의당의 문제가 아니다. 또 비단 한국에 국한되는 문제도 아니다. 민주주의를 신봉하는 모든 인류를 위한 일이다. 정치권은 하루 빨리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 특위를 설치해 이 문제의 전말을 밝히는데 앞장서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이번 사건을 꾸민 사람들에게 경고하며 마지막 기회를 주고자 한다"며"거짓이 참을 이길 수 없고, 불의가 정의를 이길 수 없다. 역사에 죄를 지어서는 안 된다"고 역설하면서"양심선언을 통해 공익신고자로서 자신의 역할을 하고 법의 선처를 비는 길을 택하기 바란다"며"이미 판세를 엎을 수 없는 증거를 우리는 손에 쥐고 있고, 또 그 증거는 매일 아침 집단지성에 의해 제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티모시 스나이더는 자신의 저서 "폭정"에서 말했다"며"'우리의 선거는 항상 마지막 선거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비유하면서"지난 선거에서 나타난 오류와 범죄를 그대로 용인한다면 우리가 치른 지난 21대 총선이 우리에게 교정의 기회를 준 마지막 선거가 될 수도 있다"며"이번 선거를 그대로 두면 앞으로 민주선거는 영영 다시오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게 요구한다. 중선위는 선의의 피해자인지, 부정선거의 주범이며 공범인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이다"며"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중앙선관위 공무원들부터 이번 의혹을 풀기 위한 노력에 앞장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면서"그와 동시에 QR 코드의 생성과 독해과정을 시연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당장 공개하기 바란다"며"그리고 부정선거의 온상이 되고 있는 사전선거와 전자투표, 그리고 QR 코드의 사용을 즉각 철폐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요구한다"며"내란죄에 버금가는 국기 혼란을 야기한 이번 제21대 총선 부정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에 즉각 착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그리고 언론에 요구한다"면서"이번 선거를 둘러싼 의혹을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취재역량을 발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면서"우리는 진실을 찾기 위한 언론의 노력에 협조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민주주의가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했다"며"4.19 혁명으로 이어진 3.15 부정선거가 일어났던 지난 1960년이 경자년이었고, 이번 21대 4.15 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2020년 올해도 60년 만에 맞는 경자년이라는 것이 다만 우연의 일치이기를 바란다"고 우려하면서"애국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는 이번 재판이 공정하고 정의롭게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아리랑 2020/05/07 [14:47] 수정 | 삭제
  • 415부정선거 100%확신한다. 수사해서 재선거해야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