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문화 알리고자 호주가는‘백자 달항아리’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4/22 [20:50]

우리 문화 알리고자 호주가는‘백자 달항아리’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4/22 [20:50]

[시사우리신문]문화재청은 지난 16일 ‘백자 달항아리’ 1점을 국외에 전시하기 위해 영구 반출하는 것을 허가했다.

 

영구 반출을 허가받은 ‘백자 달항아리’는 호주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이 미술관 내 상설전시실에 전시하기 위해 국내에서 구매한 작품이다.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은 1861년에 설립되어 호주에서 가장 역사가 깊고 규모가 큰 미술관으로 현재 7만 여점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미술관측은 ‘한국실’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우리 문화재를 적극적으로 수집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 ‘책가도’와 ‘연화도’를 구입해 문화재청 허가 후 영구반출을 한 바 있어 이번 반출이 두 번째다.

 

▲ 호주 빅토리아국립미술관으로 반출되는 달항아리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호주 빅토리아국립미술관으로 반출되는 ‘백자 달항아리’는 18세기 후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가로 35cm, 높이 34cm의 크기로 기존에 국가지정문화재나 지방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같은 유형의 문화재에 비해 크기는 상대적으로 작은 편이다.

 

무늬가 없는 하얀 색에 둥그런 형태가 마치 달을 연상시킨다 해 ‘달항아리’로 불린다.

 

18세기 조선 시대에 다수 제작되었던 터라 국내에서는 아직도 상당수가 전해지고 있어 문화재청은 이번 ‘백자 달항아리’가 국외에 전시되어 한국의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 활용될 때 그 가치가 더 커진다고 판단했으며 이에 9일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영구국외 반출을 이례적으로 허가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반출되는 ‘백자 달항아리’가 호주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의 한국관에 전시되어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국외의 주요 박물관과 미술관 등에서 전시를 목적으로 우리 문화재를 구매하거나 기증받기를 희망할 경우, 한국의 전통문화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에 따라 신중히 검토해 영구 반출을 허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