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4.15 총선을 통해 탄핵도 묻고, 박근혜도 묻고 가자는 탄핵세력들의 저의가 명백히 드러냈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4/12 [15:37]

홍문종,"4.15 총선을 통해 탄핵도 묻고, 박근혜도 묻고 가자는 탄핵세력들의 저의가 명백히 드러냈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4/12 [15:37]

[시사우리신문]친박신당 홍문종 대표가 4.15 총선을 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4.15 총선을 통해 탄핵도 묻고, 박근혜도 묻고 가자는 탄핵세력들의 저의가 명백히 드러냈다"고 주장하면서 친박신당의 위세를 알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며 지난 5일부터 서울구치소 앞에서 단식을 시작한 친박신당 홍문종 대표가 단식 중단을 선언했다.

▲ 친박신당 홍문종 대표가 12일 오전 단식을 중단하는 입장을 전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홍문종 대표는 12일 오전 단식을 중단하는 입장과 관련해 "단식투쟁의 최후 목표이자 이유였던 박근혜 대통령 즉각 석방은 이루지 못했지만, 4.15 총선을 통해 탄핵도 묻고, 박근혜도 묻고 가자는 탄핵세력들의 저의를 명백히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박근혜 대통령 석방의 당위성을 환기시키고 친박신당의 진정성을 호소하였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박근혜 대통령 구출의 사명 완수와 자유민주주의 가치 수호를 위해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단식을 결행할 정도로 비장한 각오를 입증하였다"고 자평했다.

 

홍 대표는 "친박신당의 존재 이유이자 최종 목표인 박근혜 대통령 구출시까지 보다 강한 투쟁의지와 각오로써 대여투쟁의 중심에서 그리고 선봉에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홍 대표는 본인의 생일날이었던 지난 4월 5일 모든 중앙당 유세활동을 중단하고, 단식투쟁에 들어갔다.

 

홍문종 대표는 단식의 변을 통해 "탄핵세력이 중심이 된 거대여당과 거대야당의 현존하는 정치구도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조차 박탈당할 것이라는 위기의식을 느꼈다"고 말하면서"한 점 남은 자유대한민국의 불씨를 살리기 위한 구국의 결단으로서 단식투쟁을 전격 결행하였다"고 강조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