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와 농가를 사로잡은 ‘썬스파’ 등 거베라 3총사, 품종보호권 획득

박인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20:34]

소비자와 농가를 사로잡은 ‘썬스파’ 등 거베라 3총사, 품종보호권 획득

박인수 기자 | 입력 : 2020/04/10 [20:34]

[시사우리신문]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최근 육성한 거베라 ‘썬스파’ 등 3품종의 품종보호권을 국립종자원으로부터 획득했다고 밝혔다.

 

경남이 전국 재배면적의 약 40%를 차지하는 지역특화작물인 거베라는 국내에서 주로 축하용 화환으로 소비가 되기 때문에 재배농가와 시장의 요구에 맞는 우수한 신품종 보급이 매우 중요하다.

 

▲ 썬스파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번에 등록한 신품종 ‘썬스파’는 적색 바탕과 노란색 가장자리가 중심부의 녹색 화심과 조화를 이루어 세련된 느낌을 준다.

 

▲ 퍼플사파이어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퍼플사파이어’와 ‘레드자이언트’는 각각 자주색과 적색의 꽃잎이 검은색 중심과 대비가 되어 보는 사람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 세 품종은 절화용 대륜화이며 특히 ‘레드자이언트’는 이 중에서도 화폭이 더 큰 편에 속해 소비시장에서 인기가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

 

▲ 레드자이언트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또한 생산성이 높아 재배농가에서 많이 선호하기 때문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최대한 빨리 종묘업체를 통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황주천 화훼연구소장은 “최근 꽃시장에서 거베라는 스파이더형, 파스타형, 미니 등 다양한 형태의 꽃이 선보이고 있는 만큼, 우리 연구원에서는 시장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거베라 신품종을 조기 육성해 경남이 꽃 소비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