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MBC가 이 사기꾼에게 해명기회를 준 셈..'조국' 프레임을 이용해 자기와 가족과 돈을 지키려고 한 게 아닐까요?"

검찰과 '딜'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검찰총장을 잡으러 그 자리에 나왔다는 것을 의미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16:50]

진중권,MBC가 이 사기꾼에게 해명기회를 준 셈..'조국' 프레임을 이용해 자기와 가족과 돈을 지키려고 한 게 아닐까요?"

검찰과 '딜'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검찰총장을 잡으러 그 자리에 나왔다는 것을 의미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4/06 [16:50]

[시사우리신문]진보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피아 구분 없는 저격수를 자처하며 현 정권에 직격탄을 퍼붓고 있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 '라쇼몽'참, 세상 힘들게들 산다"며"처음에 얘기한 것처럼 '고차방정식'입니다"라고 운을 떼면서 " 아래의 세계일보 기사에서 주목할 대목은 바로 이 부분입니다"라며"지씨는 윤석열 검찰총장 총장 측근으로 분류되는 특정 검찰 간부 이름을 거론하며 답변을 받아내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며"당시 채널A 기자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고, 다음날인 23일 지씨에게 녹취 주인공이 지씨가 거론한 그 감찰 간부가 아니라는 점을 말했다"고 게재했다.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그러면서"이게 사실이라면 MBC에서 알면서도 왜곡보도를 했다는 얘기가 됩니다. 이 부분에 대한 MBC의 해명이 필요합니다"라며"녹취록을 가진 당사자가 아니라고 확인을 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왜 아무 검증도 없이 그 주인공이 한모 검사장이라 단정하고 보도를 했는지.지모씨가 집요하게 한모 검사장의 이름을 끄집어내려고 했던 것은 처음부터 검찰과 '딜'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검찰총장을 잡으러 그 자리에 나왔다는 것을 의미하겠죠"라고 의혹을 제게했다.

 

이어"'피디수첩'에 나오는 한모 검사장의 목소리를 다섯 번 반복해서 듣고 나왔다니까요. 그 이름을 꼭집어준 것은 검찰 사정을 잘 아는 그 누군가겠죠"라며"굳이 얘기 안 해도 다 아실 겁니다. 근데 한모 검사는 신라젠수사 담당자가 아니거든요. 그런데 집요하게 그 이름을 끄집어내려고 한 것은 이들의 목표가 '딜'이 아니라 윤석열을 잡는 데에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죠"라고 주장했다.

 

진 정 교수는 "외려 딜은 이철과 그쪽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이 정말 이철이 감추어둔 돈을 찾아내기 위해 이철의 가족을 뒤지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라며"사실일 수도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기자의 블러핑일 가능성이 조금 더 커 보입니다. 어느 쪽이든 이철씨의 입장에서는 그 말을 믿고 위협을 느꼈을 수도 있습니다"라고 우려하면서"그래서 저쪽에 연락해서 윤석열을 날려버리려 한 것으로 보입니다"라며"그러면 수사의 예봉을 둔화시키거나, 심지어 무력화시킬 수도 있을 테니까요. 쉽게 말해 '조국' 프레임을 이용해 자기와 가족과 돈을 지키려고 한 게 아닐까요?"라고 의구심을 증폭시켰다.

 

이어"사기쳐서 합산 14년 6개월의 형을 받은 인물입니다"라며"그런데도 "지난 5년간의 검찰의 수사"가 "비상식적"이라며 "검찰의수사와 및 재판이 "거대한 음모의 단편들"이라고 주장합니다"라고 게재했다.
 
그러면서,진 전 교수는 "저희 Value는 결단코 사기집단이 아닙니다. “속은 자도, 속인 자도 없고 재산만 남아 있는 사기”를 보셨나요. 이런 사기가 가능한가요? "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집단 지성의 힘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려고 노력한 Value에게 상은 못 주어도, 모욕을 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게재하면서"공공의 이익에 조금이라도 기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저희 Value를 다시 평가해주십시오"라며"18개 기업을 상장시킨 Value입니다. '약자들의 연대'로 미래를 이끌 벤처기업을 키운 Value입니다. 실물 경제에 기여하는 투자만을 한 Value입니다. 실패도 사회적 자산이 되도록 문화를 만든 Value입니다. Value는 기득권 전체의 집중 조화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다시.. 조명해서 Value의 실체를.. 진실을 밝힐 기회가 있길 소망합니다"라고 게재했다.
 

진 전 교수는 "MBC가 이 사기꾼에게 해명기회를 준 셈입니다"라고 주장하면서"어디서 이미 본 듯하죠?"라며" '조국'과 동일한 프레임으로 자신과 가족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막아 달라는 얘깁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그래서 지모씨를 통해 엄청난 블러핑을 해댄 것으로 보입니다"라며"기자가 미끼를 물게 하려면 당연히 그래야 했겠죠"라고 단정하면서"다만 그가 쏟아놓은 얘기 중 '장부' 얘기는 사실일지 모르죠. 대부분 사기꾼들은 보험증서를 보관하거든요"라며""여야"라는 말은 물타기로 보입니다. 이 분, 그쪽으로 연결될 분이 아니거든요. 애먼 최경환 끌어들인 것과 비슷한 맥락으로 보입니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