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스마트기기 대여를 통해 온라인 원격 수업 차질 없도록 준비에 나서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14:17]

충북교육청, 스마트기기 대여를 통해 온라인 원격 수업 차질 없도록 준비에 나서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4/03 [14:17]

[시사우리신문]충청북도교육청이 오는 9일 온라인 등교에 맞춰 원격 수업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스마트 기기와 인터넷 통신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3월 31일까지 도내 국·공·사립 초·중·고 특수학교, 대안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전 수요를 조사한 결과 총 483교 169,745명 중 3.7%인 6,257명이 컴퓨터나 태블릿 PC등 스마트기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나 태블릿PC 등 스마트기기를 가지고 있지 않는 6,257명 중 4,125명은 학교가 보유한 물량으로 대여가 가능하며 교육청에서는 학교 지원이 어려운 2,132명에게 학년별 개학 일정에 따라 개학 전에 각 가정에 대여할 예정이다.

 

2019년 12월말 도내 학교 스마트기기 보유물량은 10,328대이며 2020년 4월 기준 도교육청 300대, 교육부지원 2,310대, 민간기증 1,025대, 총 3,635대를 추가 확보한 상황이다.

 

이에 4월 7일까지 중, 고 특수학교 학생들 중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학생들에게 도교육청 및 교육부 지원 물량 일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교육부 잔여물량 및 민간 기증물량 도착 일정에 따라 초등학교 학생들 중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학생들은 4월 13일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도교육청에 따르면 학교별 원격교육 환경구축 현황 전수조사 결과 충북 전체 학생 169,745명 중 가정에서 인터넷 설치가 안 된 학생 1,001명에 대해서도 인터넷 통신비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도교육청은 이 학생들에게 개학하는 월까지 이동식 WiFi 단말기를 임대해 주거나 개별 인터넷 가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정보보안을 위해 각종 상용메일이나 메신저 접속이 불가했던 초·중·고 학교 재직 중인 교직원 PC에 온라인 교육 활용을 위한 각종 상용 사이트를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허용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향후 추가 지원요청이 있을 경우 학교 보유 물량으로 우선 지원하고 부족한 물량은 도교육청에서 지원해 원격수업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