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사천남해하동 후보경선 놓고 시의원 도의원 비윤리행위 미래통합당 공관위에 적발

4만 명에게 후보 지지 호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심각한 불공정 행위를 적발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00:07]

[4.15총선]사천남해하동 후보경선 놓고 시의원 도의원 비윤리행위 미래통합당 공관위에 적발

4만 명에게 후보 지지 호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심각한 불공정 행위를 적발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0/03/25 [00:07]

[시사우리신문]미래통합당의 4·15 총선 사천·남해·하동 후보 경선에서 시의원, 도의원들의 불법적 비윤리 행위를 놓고 통합당 공심위가 잠시 멈췄다.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해야 할 기초의원들이 하영제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문자메세지를 퍼트리면서 오히려 지역 민심을 부추겨 볼상-사납게 민심이 들끓고 있다.

 

낯짝을 대놓고 지지자를 호소하는 기초의원들을 향해 불법적 경선을 놓고 최상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공천관리위원회에 불공정 경선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최고위원회는 지난 23일 회의 끝에 사천·남해·하동 하영제 후보의 공천 의결을 보류했다.

하동군 모 초등학교 학보모 회장 김 모씨는 하동군 현직 도의원이 노골적으로 하 후보 지지 선언을 했고 하동군 유권자 4만 명에게 하 후보 지지 호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심각한 불공정 행위를 자행했다고 밝혔다.

 

사천시 시민단체 이 회장은 그렇지 않아도 우한폐렴 코로나19로 서민들이 힘든데 이런 문자나 보내는 시의원이 참 한심하다. 자기 지역 일이나 똑바로 하고 다닌다면 모르겠지만 도대체 왜 이런 여자를 공천 주냐? 어이상실이라며 말을 전했다.

 

이에 사천·남해·하동 지역 경선을 둘러싼 문제에 대해 공관위는 최고위원회를 거쳐 오는 25일 오전 최종 공천을 결정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