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종댕이길에‘키스나무’ 등장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3/20 [10:55]

충주 종댕이길에‘키스나무’ 등장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3/20 [10:55]

[시사우리신문] 최근 충주의 대표적인 숲길로 통하는 종댕이길에서 연리목으로 보이는 ‘키스나무’가 등장해 탐방객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이 나무의 이름이 ‘키스나무’라고 불리고 있는 것은 한그루는 반듯하게 서 있고 다른 한그루는 사랑에 이끌리듯 비스듬히 몸을 기대고는 연인처럼 키스하는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 충주 종댕이길에‘키스나무’ 등장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키스나무는 종댕이길 중간쯤에 있는 종댕이고개를 살짝 넘으면 바다처럼 넓어 내륙의 바다라고 하는 충주호의 물 가까이에 자리를 잡고 있다.

 
이 나무의 수종은 참나무 종류인 신갈나무로 수령은 30년생 정도이다.

 
종댕이길은 지난 2013년에 개장된 숲길로 충주시 종민동의 종댕이산이라 불리는 심항산을 한 바퀴 빙 돌아 걸을 수 있는 2시간 코스의 둘레길이다.

 

최진혁 산림보호팀장은 “학습동아리 수피아들의 행복여행 회원들과 같이 종댕이길 탐방 중에 특이한 모습의 키스나무를 발견하게 됐다”며 “앞으로 햇살과 바람이 어우러져 부드럽게 걸을 수 있는 종댕이길의 새로운 명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