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세평(世評)】 코로나19 ̍사태 확산 원인 '중국서 들어온 국민 탓'이라고 망언한 박능후는 즉각 사퇴하고, 文 대통령은 사태 수습에 그 '직(職)'을 걸어라.

-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가장 중요한 건 '자국민 보호'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0/02/27 [14:27]

【새롬세평(世評)】 코로나19 ̍사태 확산 원인 '중국서 들어온 국민 탓'이라고 망언한 박능후는 즉각 사퇴하고, 文 대통령은 사태 수습에 그 '직(職)'을 걸어라.

-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가장 중요한 건 '자국민 보호'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0/02/27 [14:27]

 

 문재인 정권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여론조사'와 '민심' ©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초기에 검역과 방역 소홀로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생명마저 앗아간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뻔뻔하게도 코로나 19' 확산 원인을 국민 탓으로 돌리는 망언으로 여론의 비난과 질타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야당 중진의원이 중국인 입국 허용을 빗대 질의를 하자 박 장관은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망언으로 국민의 분노를 자아냈다.

 

박 장관의 어처구니없는 '국민 탓' 발언은 중국의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위해 대한민국을 '코로나 제물'로 바치기 위한 망발로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국민을 두 번이나 울린 기만행위다.

 

대한민국의 보건을 책임져야 할 수장이란 사람의 입에서 코로나 19'̍의 발원지가 중국이 아니라 한국인이라며 감염 책임의 화살을 자국민에게 돌린 박 장관의 국적은 과연 한국인지 중국인지 분명히 밝혀라.

 

박 장관은 지난해 여름에도 장애인 단체를 '법정단체'와 '비법정단체'로 나누는 차별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고, 지난해 연말에는 '유아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온 자로 더 이상 국민의 보건과 복지를 책임질 자격이 전혀 없는 '무자격자'다.

 

이런 무자격자를 곁에 두고 국민의 보건과 복지를 책임을 맡긴 문재인 대통령의 '외눈박이' 인사로 국민은 좌파정권의 '희생양'이 됐다.

 

두 말 하지 않겠다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 박 장관을 해임하라.

 

마침 오늘(2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발표한 2월 4주차 주간동향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응답한 비율은 51.0%로 전주(49.1%)보다 1.9%포인트(p) 올랐다.

 

신종 코로나19 ̍사태 후 오차범위 내에서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엎치락뒤치락했던 자난 3주간의 혼조세를 마감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부정 평가가 마침내 50%를 넘어선 것이다.

 

지난 2월 4일 코로나19 ̍의 국내 확산 사태 책임을 물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또한 27일 오전 12시 30분 기준으로 100만명 이상의 국민 동의를 얻었다.

 

문재인 정권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여론조사'와 '민심'이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가장 중요한 건 첫째도 둘째도 '자국민 보호'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년간의 실정은 차치하더라도 초기 대응 실패로 코로나19 ̍사태를 악화시킨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와 함께 코로나19 ̍수습에 대통령직(職)을 걸기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