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고구마 묘 기르기’ 방법 소개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6:01]

‘올바른 고구마 묘 기르기’ 방법 소개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2/26 [16:01]

[시사우리신문]충남도 농업기술원은 26일 씨고구마 파종시기에 앞서 재배 농가가 실천할 수 있는 ‘올바른 고구마 묘 기르기’ 방법을 소개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씨고구마를 묻은 후 1차 채묘까지 최아비닐냉상 50일 비닐하우스 전열온상에서는 30일 정도 소요되는 것을 감안해 보통기 재배 시 3월 중순에 씨고구마를 묻는다.

 

씨고구마를 묻기 전에는 47∼48℃의 물에 40분간 담그거나 침투성 살균제를 이용해 내부에 침입한 병균을 소독해야 한다.

 
고구마 싹을 잘 틔우기 위해서는 묘상 온도를 25~30℃로 유지하고 싹이 자랄 때는 20~25℃로 관리해야 하며 햇빛과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야 한다.

 

싹이 너무 배게 자라면 묘가 약해질 수 있어 싹이 10㎝ 이상 자랐을 경우, 기온이 높은 한낮에는 비닐을 벗겨주는 것이 좋다.

 
또 묘의 잎이 연한 녹색을 띄는 등 비료 부족 현상이 보이거나 묘를 채취한 후 재생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요소 1%액을 묘상 1㎡당 4~6ℓ씩 주면 도움이 된다.

 

도 농업기술원 강영식 연구사는 “씨고구마를 묻을 때 고구마 줄기가 달려있던 부분인 머리 쪽에서 싹이 많이 나므로 머리 쪽을 한쪽 방향으로 묻어야 싹이 고르게 자라 순자르기 작업을 할 때 좋다”고 조언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