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립화목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개화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16:16]

강원도립화목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개화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2/17 [16:16]

[시사우리신문]봄이 채 오기 전 눈밭에서 피는 꽃이라 하여 봄의 전령사라고 알려진 ‘복수초’가 강원도립화목원에서 2월 17일 노란색 꽃잎을 피웠다. 지난해 대비 15일가량 앞당겨 개화한 것으로, 겨울철 평균기온이 예년에비해 높아 개화시기가 앞당겨 진 것으로 관찰되었다.

 

▲ 봄을 알리는 “복수초”개화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복수초는 꽃이 황금색 잔처럼 생겼다고 ‘측금잔화(側金盞花)’라고도 부르고, 눈 속에서 꽃이 핀다 하여 ‘설연화(雪蓮花)’, 얼음 사이에서 꽃이 핀다고 하여 ‘빙리화(氷里花)’나 ‘얼음꽃’, 설날에 꽃이 핀다고 하여 ‘원일초(元日草)’라고 불리기도 한다.

 

심진규 강원도산림과학연구원장은“복수초는 긴 겨울 끝자락에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봄을알리는 꽃으로,강원도립화목원에서 복수초를 감상하면서 희망찬 봄의기운을 느끼고 힐링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