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질에 대한 사죄없이 겸손해야 한다는 이낙연 전 총리는 사과하라.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6 [22:10]

본질에 대한 사죄없이 겸손해야 한다는 이낙연 전 총리는 사과하라.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2/16 [22:10]

[시사우리신문]자유한국당 권현서 청년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본질에 대한 사죄없이 겸손해야 한다는 이낙연 전 총리는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전문이다.

 

이낙연 전 총리가 15일 더불어민주당이 자기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가 취하한 것에 대해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고 했다. 

 

이 전 총리의 답은 민주당의 오만과 교만과 거만에 대한 대답일 뿐, 문제의 본질에 대한 반성은 없다.

 

언론의 자유를 말살하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인 행태에 대한 일말의 인식조차 없는 것이다. 

 

특히 언론인 출신인 이 전 총리가 언론을 대변하지 못할망정, 선거운동 중 떠밀려 고작 뱉은 말이 ‘겸손’이라는 것이 한심스럽다. 

 

언론을 억압하는 것은 독재의 시작이다. 

 

자유민주주의를 모독한 것에 대한 반성을 담아 이낙연 전 총리는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과하시라.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