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안나 개인전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5:51]

명안나 개인전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0/02/10 [15:51]

[시사우리신문]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2020년 2월 12일 부터2월 17일까지 ‘명안나 개인전’이 열린다.

 

명안나는 군산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하였으며 동 대학원 조형예술 학과를 수료하였다. 이번전시는 4번째 개인전이며, 200여 회 이상의기획‧초대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현재는 전업 작가로 꾸준히활동하고 있다.

 

▲ Natural-harmonyⅠ, 112.1x162.2cm, 캔버스에 유채, 2020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작가는 자신의 존재를 무심코 길에서 마주치는 풀 한 포기와같다고 생각한다. 평범해 보이는 들풀에서 타인과의 사이에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존재의 참뜻이 무엇인지를 작품을 통해 찾고자 하는 것이다. 자연이라는 깊은 심연(深淵)에 대한 감정을이미지화하고 동시에 꽃과 줄기 그리고 바람과 대지가 화면에서재구성되어 자연에 대한 단상과 감정을 극대화한다. 흔들리고 나약해 보이는 들풀에서 인간의 삶을 들여다보며 동시에 자신을겹쳐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 Natural-harmonyⅢ, 112.1x162.2cm, 캔버스에 유채, 2020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정표, 자화상, 사색, 만남, 시간, 바람, 흔적 등 수많은 단어가 스치면서 마치 사계절이 지나가듯 이야기가 얽혀 뭉툭하고 짧은연계선들이 화면을 채워나간다. 이렇듯 현실 속 자아와 삶의의미를 사유할 수 있는 들풀에 작가 자신을 투영하고 있다.들풀위를 흐르는 따스한 바람처럼 화면에 스며든 터치의 흐름은자신의 본질을 투영하기 위해 담아내는 진솔한 기록이다.

 

작가는 목탄으로 들풀의 나약함을 비추어 본다. 터치 한 번에 지워져 없어지는미약한 들풀이지만 끈질긴 생명력으로 희망이 있는 삶은 계속됨을 말하고자 한다. 작고 하찮아 보이는 일상의 것들을 통해서 본래의 큰 세계와 그 존재의 무한한 확장을열어내 시각화하고 있다. 확연히 존재하는 각각의 세계들이 모여더욱더 깊이 들여다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섬세한 필치로묘사된 작은 들풀의 생명력이 우리의 눈을 사로잡으며 내면의 울림으로 전해진다. 이것은 예술과 아름다움의 가치가 특별한 것이 아닌 작은 들풀하나의 존재와 같음을 새삼 깨닫게 한다.

 

▲ Natural-harmonyⅡ, 112.1x162.2cm, 캔버스에 유채, 2020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름 모를 소박한 들풀들의 맑은 영혼들이 작품 속에 따스하게 녹아 담긴다. 마음 속 풍경이자 잔잔하고 소박한 삶의 모습을 담아 행복한 감정 속으로 빠져들게 된다. 이를 통해 자연과인간이 만나 유한한 삶과 경계가 허물어지는 순간을 포착하게 된다. 고요한 들풀의강인한 침묵은 관람객을 깊은 사유의 세계로안내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