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형오 공관위장, 밀양서 홍준표,김태호 후보 만나 험지 출마 설득...하지만 ?

홍,김 두 후보 모두 사실상 거절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9 [16:54]

한국당 김형오 공관위장, 밀양서 홍준표,김태호 후보 만나 험지 출마 설득...하지만 ?

홍,김 두 후보 모두 사실상 거절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2/09 [16:54]

[시사우리신문]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무소속 출마 배수의 진을 치고 고향출마를 고집하고 있는 홍준표-김태호 후보의 수도권 험지 출마 설득차 밀양과 거창을 방문했다.  

 

▲ 홍준표,김태호 예비후보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위원장은 9일 오전 11시 40분, 밀양시 소재 홍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아 “당과 대한민국을 위해 서울 험지로 출마해 힘을 보태달라”고 설득했다. 김 위원장은 홍 의 지지자들 앞에서도 “여러분이 당을 위하고 국가를 위해 홍준표 후보를 어디에 둬야 할지 고민해달라”며 홍의 수도권 출마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현장에 있었던 홍의 측근들에 따르면 “홍준표 후보는 ‘’이미 고향출마를 선언하고 전(선거사무실)을 다 펴놓고 선거운동에 돌입해 번복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면서 ”후보께서는 ’내가 내려 오기전에 그런 요청(험지출마)이 있었다면 몰라도 지금은 명분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홍준표 후보와의 약 50분간의 독대를 마친 이날 12시 40분경, “서울에서 뵙겠다”는 인사를 나누며 한 차례 포옹을 한 뒤 김태호 후보를 만나기 위해 사무실을 떠났다. 홍 후보는 “이미 늦었다”고 김 위원장의 인사말에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의 최측근 A모씨는 “오늘 한차례 회동이 끝이 아니라 앞으로 두 세차례 만남의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안다”고 귀뜸했다. 김형오 위원장의 전격 방문은 10일 공천관리위에서 홍준표-김태호 후보등에 대한 심의를 앞두고 마지막 의중을 떠 보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태호 후보도 오마이뉴스와 의 전화 통화에서 "김형오 위원장께서는 '당이 어려우니까 이럴 때 역할을 해주어야 되지 않느냐'고 했다"고 전하면서"저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이야기대로 했다"고 "선거에는 세심한 전략도 짜야 하고,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잘 판단해야 한다"며 "마치 언론에 나와 있는 것처럼, 한 건 식의 논리로 몰아가면 자칫 선거 결과가 부정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즉,한국당 공천위와 경남도당에서 홍준표와 김태호 예비후보들에게 험지 출마를 요구한 것으로 두 후보는 이미 고향 출마를 기정화 한 셈이라 자칫 무소속 출마를 염두하고 있다는 해석이다.또 다시말해 새누리당 공천 당시 친박이니 친이계니 또 다시 공천의 불협화음이 생긴다면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9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통합제안을 하며 불출마 선언과 함께 3가지 원칙에 제동을 건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