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유시민 향해 풍문 수준이니 적당히 걸러 들으세요"라고 경고한 이유?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9 [13:35]

진중권,"유시민 향해 풍문 수준이니 적당히 걸러 들으세요"라고 경고한 이유?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2/09 [13:35]

[시사우리신문]진보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피아 구분 없는 저격수를 자처하고 있다.특히, 조국과 유시민 그리고 친문세력 현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뱉는가?과연 진 전 교수는 문 정권에 저격수로 완전체로 변하게 됐다.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아이러니 하다.이에 본 지는 문 정권과 친문세력들에게 강한 독설을 퍼붙고 있는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을 토대로 기사화 하기로 결정했다.백 네 번째로 7일 오후 5시12분 페이스북에 게재한 "아직 풍문 수준이니 적당히 걸러 들으세요"라는 제목을 들여봤다.-편집자 주-

 

▲ 진중권 페이스북 캡쳐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7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유시민, “대한민국 기업이 글로벌 임상을 직접 한다는 건 참 놀라운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승인을 받아서 글로벌 3상까지 갔다는 것 자체가 일반적으로 볼 때 효과가 상당 부분 이미 입증이 됐다는 증거이기도 하다."라는 내용을 게재했다.

그러면서"이런 얘기도 떠도네요"라며"아직 풍문 수준이니 적당히 걸러 들으세요"라고 암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