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천 만 관광객 시대 꿈꾼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3 [15:13]

제천시, 천 만 관광객 시대 꿈꾼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2/03 [15:13]

[시사우리신문]지난해 제천의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의 숫자가 충북 지자체 중 2018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천시에 따르면 2019년 시의 주요 관광지를 2018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963만 2천32명의 사람들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천은 향후 천 만 관광객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입장객수는 관내 주요 관광지의 무인계측기와 입장권 발권 실적 등 객관적인 집계방식이 도입된 관광지에 한해 등록되어 집계되고 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의림지를 찾은 관광객은 2018년 724,144명에서 2019년 1,835,839명으로 2.5배 넘게 증가하며 비약적 증가세를 보였다.

 
역시 같은 의림권으로 분류되는 한방생명과학관에도 2018년 523,476에서 684,598명이 늘어난 1,208,074명이 방문하며 의림지와 더불어 두드러진 증가율을 나타냈다.

 

의림지, 한방생명과학관, 용두산 등을 대표로 하는 의림권은 관내 관광 세부권역 중 증가인원, 증가율 1위를 차지하며 제천이 도내 방문객 증가 수 선두를 차지하는 데 일등공신이 됐다.

 

▲ 의림지역사박물관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먼저, 시는 이와 같은 증가원인을 청풍호반 케이블카와, 의림지역사박물관 등의 신규 관광지 개장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청풍호반 케이블카의 개장과 동시에 탑승객을 의림지역사박물관으로 적극 유도하고 이들이 박물관에서 받은 제천화폐를 시내 전 상권에서 사용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제천의 청풍호반 케이블카에는 개장 불과 6개월 만에 탑승객 60만명이 다녀가며 지역관광의 랜드마크로 떠올랐다.

 

아울러 관광객의 도심 유입을 위한 사계절 축제를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의 개최도 관광객 증가의 큰 역할을 했다.

 

시는 지난 해 제천의 추운 겨울을 역발상으로 활용한 신규축제 겨울왕국 제천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정착시켰으며 국제음악영화제, 한방바이오박람회 등의 대형 이벤트를 여름광장(옛 동명초)과 의림지에서 대거 열며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시티투어 등 관광객 유치 홍보 및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제공 그리고 한방체험 프로그램 등의 확대 운영도 그 원인으로 파악했다.

 

시 관계자는 "시의 역점사업인 관광객 도심 유입을 통한 도심활성화 정책들이 결실을 맺기 시작해 기쁘다."라며"지속적인 관광인프라 구축으로 랜드마크를 확충해 체류형 관광지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의림지에 용추폭포 인도교 개선, 한방 치유숲길 및 수리공원 조성, 야간 경관조명 설치 사업 등을 추진하며 도심권 관광객 유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