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천수만, 천연기념물 독수리의 새로운 월동지로 부각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16:56]

서산 천수만, 천연기념물 독수리의 새로운 월동지로 부각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01/29 [16:56]

[시사우리신문]세계적인 철새도래지 천수만이 서산버드랜드의 지속적인 먹이주기사업 추진 결과 독수리의 새로운 월동지역으로 부각되고 있다.

 

서산시는 서산버드랜드사업소에서 천수만에 도래하는 독수리가 안정적으로 월동할 수 있도록 로드킬 등으로 폐사한 개체를 독수리의 먹이로 지속적으로 제공했으며 그 결과 최대 50개체가 넘는 독수리 무리가 천수만에서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 천수만 버드랜드 주변 독수리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서산버드랜드 동편 농경지에는 제공되는 고라니 폐사체를 먹기 위해 평균 30개체 정도의 독수리 뿐만아니라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야생동식물로 지정해 보호되고 있는 흰꼬리수리도 관찰되고 있다.

 

서산버드랜드사업소에서는 주2회 정도 고라니 폐사체 15개체 정도를 독수리의 먹이로 제공하고 있으며 또한 독수리의 편안한 휴식을 위해 쉼터 설치 및 출입자 통제 등의 활동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특히 서산버드랜드 둥지전망대에서 독수리들의 다양한 모습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어 서산버드랜드의 새로운 겨울철 볼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서산버드랜드사업소 관계자는 “2017년 인근 청양군에서 발생한 농약중독으로 인한 독수리의 폐사사건 후 천수만에 도래하는 독수리의 안정적인 월동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왔다”며 “국제적 보호종인 독수리가 천수만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월동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먹이주기와 쉼터조성 등 다양한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천연기념물 제243-1호 및 멸종위기야생동식물 II급으로 지정되어 보호하고 있는 독수리는 유럽 남부와 티베트, 몽골 등에서 번식하고 겨울철에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겨울철새이며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월동을 하는 종으로 서산시 천수만 지역에는 10개체 미만의 독수리가 지속적으로 관찰되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