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현직 도의원 23명 홍준표 경남 출마 집단 강력 반대

“소통 부재의 달인이 대의도 명분도 없는 사리사욕 챙기지 말라!”

김호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7:45]

자유한국당 전현직 도의원 23명 홍준표 경남 출마 집단 강력 반대

“소통 부재의 달인이 대의도 명분도 없는 사리사욕 챙기지 말라!”

김호경 기자 | 입력 : 2020/01/22 [17:45]

[시사우리신문]경남도의회 전현직 도의원 23명(명단 아래사진 참조)이 홍준표 전 대표의 경남지역 총선출마를 강력히 반대하고 나서 洪의 제왕의 꿈은 커녕, 정치재개 동력에도 힘이 빠지는 모양새다. 이들은 홍 지사 재임시절 도의원을 지낸 바 있으며, 이중 현역 의원은 2명이다. 

 

이들 전현직 도의원들은 22일 오후 2시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결연한 표정으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는 홍준표 전 대표의 경남 출마를 강력하게 제지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자유한국당의 승리를 위해 당이 원하고 당원이 원하며 모두가 험지로 여기는 수도권으로 출마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자유한국당 전현직 도의원들이 홍준표 전 대표의 경남출마를 강력반대하는 기자회견문 이상철 전 의원이 대표로 읽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들은 “고향에서 마지막 정치 인생을 보내겠다는 홍 전 대표의 정치적 술수는 누가 봐도 대의도 명분도 없는 자기 자신의 사리사욕을 챙기는 것에 불과하다”며 “PK지역의 중심축이 되겠다는 허황된 표현은 삼가라”면서 최근 홍 전 대표의 PK위기론 발언을 폄하했다. 

 

특히, 이들은 최근 시사논객 진중권 전 교수의 ‘집앞에서 싸우는 똥개냐’는 비아냥 글을 인용하면서 “지금의 현실을 가슴에 새겨듣고 그 무게를 가벼이 하지 마시길 권고드린다”면서 “경남지사 재임시절 도당과 경남도민들과의 소통 부재로 끊임없이 문제를 일으켜 당원과 도민의 불시을 받아 온 인물이며, 지난 지방선거 당시 무소불위의 공천권을 행사했다”고 쏘아 붙였다. 

 

전현직 의원들은 “홍 전대표는 당시 창원시장 후보로 여론조사 2%대의 최하위 후보인 조진래 전 후보를 전략공천 해놓고도 정무적이란 궤변으로 일괄하고 그 책임을 회피한 바 있다”며 “홍준표 브랜드는 경남에서 가치가 땅에 떨어져 있음을 똑똑히 기억하고, 경남이 제왕의 고향이 될수 없음을 인지하고 수도권 험지에서 보수의 바람을 일으키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들은 홍 전 대표를 향해 “경남에서의 출마를 고집한다면 소통 부재의 달인인 당신을 막기 위해 중앙당 지도부에 서면과 대면을 통한 강력한 항의의 결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정중하면서도 결연한 경고와 당부를 동시에 보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