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5000억,조국, 유재수, 송철호에 이어 4번째 게이트가 열릴까요?

'청주터미널 특혜 매각 및 청와대 관여 의혹' 관련 기자회견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3:53]

김정숙 5000억,조국, 유재수, 송철호에 이어 4번째 게이트가 열릴까요?

'청주터미널 특혜 매각 및 청와대 관여 의혹' 관련 기자회견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01/22 [13:53]

[시사우리신문]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충북 청주의 고속버스 터미널 매각을 둘러싼 특혜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터미널 부지를 매입한 사업가 장모씨의 병문안을 간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날 기자회견의 충격은 그대로 포털사이트 '김정숙 5000억'으로 실검에 등재됐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주터미널 특혜 매각 및 청와대 관여 의혹' 관련 기자회견>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곽 의원은 "청주터미널 특혜 매각 및 청와대 관여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했다.(14:28~14:40)"며"청주시의 한 사업가가 청주고속버스터미널을 사실상 최저가인 343억 원에 낙찰 받아 불과 8개월 만에 현대화사업이라는 용도변경 특혜로 엄청난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한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 페이스북 '정사열전'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청주지역 시민단체가 이에 대해 감사원 감사청구를 했으나, 감사원은 1년 동안 흐지부지 끌다가 결국 '불문 처리' 했다고 한다"면서"그 사업자는 도대체 어떤 배경으로 이런 특혜를 누릴 수 있었을까요? 해당 사업가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 동기인 박종환 자유총연맹총재가 각별한 사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곽 의원은 "이 사업가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 김정숙 여사가 박종환 총재와 함께 병문안을 갔을 정도라고 한다"면서"또 이 사업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액 후원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하면서"청와대는 청주고속버스터미널 부지의 특혜 매각 및 용도폐지와 관련해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의 주장에 대해 청와대 측은 조선일보에 “대응할 가치가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한편,이와 관련해 페이스북 '정사열전'방송에는 지난 7일과 8일 두차례에 걸쳐 문재인과 그 형제들-1편,2편을 방송했다.1편에는 정사열전 [청와대열전] 문재인, 박종환, 장덕수 그리고 청주고속터미널.청주고속버스터미널 특혜 매각 의혹, 오페라시티의 속을 파헤칩니다. 장덕수 중부매일 회장과 문재인, 이 둘은 어떤 사이일까요?라는 제목으로 방송됐다.2편에는 문재인과 그의 형제들-2청주 오페라시티를 아십니까?청주게이트라고 청주 민심이 흔들거리는데요,여기에 문재인의 아우, 장덕수가 있습니다.조국, 유재수, 송철호에 이어 4번째 게이트가 열릴까요?"라고 곽 의원이 주장하는 특혜 의혹을 자세히 다루고 있다.과연 청와대는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반박했지만 그 의혹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