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조해진 예비후보, “홍준표 전 대표는 수도권 박빙 출마가 정답”

洪의 ‘조무래기’ 발언은 밀양창녕함안의령 유권자 모욕한 것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3:14]

자유한국당 조해진 예비후보, “홍준표 전 대표는 수도권 박빙 출마가 정답”

洪의 ‘조무래기’ 발언은 밀양창녕함안의령 유권자 모욕한 것

김욱 기자 | 입력 : 2020/01/22 [13:14]

[시사우리신문]4년간의 야인 생활을 마치고 자유한국당 복당해 출사표를 던진 조해진 예비후보가 “이번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권가 자행한 신적폐를 청산하겠다”는 각오를 피력하고, 홍 전 대표의 ‘조무래기’ 막말에 대해서도 ‘유권자를 모욕한 것’이라고 강력 비난했다.

 

▲ 조해진 예비후보가 기자간담회에서 정치적 소회를 밝히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조 후보는 22일 오전 10시 30분, 창녕군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3전4기로 친정인 한국당에 복귀할 수 있도록 성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당원동지들과 지역 언론관계자, 유권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문 정권의 지난 3년간의 국정농단과 파탄, 실정, 신적폐들을 청산하기 위해 반드시 압승 하겠다”고 입을 열었다. 

 

전날 홍 전 대표의 ‘조무래기’발언에 대해 조 후보는 “저 보다는 저를 2선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주신 시․군민들께서 더 분노를 하고 계신다”면서 “한나라당 대변인, 집권여당 정책부의장, 원내수석부대표, 도당위원장까지 한 정치인을 조무래기라고 한 것은 저를 선택해주시고 신뢰해주신 국민들을 폄하하고 욕스럽고 모욕적인 발언으로 이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 주문했다.

  

그러면서 “조무래기 발언외에도 조속한 표현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는 모습을 보면서 이젠 그만둬도 될 때가 되었는 데..라는 안타까운 마음이었다”면서 “나를 조무래기로 생각한다면 누가 진정 나라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게 될지 정정당당히 경쟁을 해보자”고 선전을 포고하기도 했다. 

 

한국당의 혁신통합추진에 관해서 조 후보는 “관련자들이 자신들의 요구 중 70%만 수용하고 나머지는 양보하는 선에서 합의를 본다면 원만하게 진행될 것으로 본다”면서 “홍 대표께서도 통합차원에서 수도권의 박빙 또는 격전지에 출마해 애국보수진영에 보답해주셔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당 공천과 관련해서는 “공천과정에서 탈락하게 되면 한국당의 압승을 위해 백의종군할 것”이라며 지난번 총선처럼 무소속 출마는 결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홍 전대표의 무소속 출마에 대해서는 “홍 전대표가 위태로운 PK지역을 사수하기 위한 명분으로 후방지역으로 왔다고 했는 데, 그 말을 정면으로 거부하는 것으로 홍 전 대표님은 자신의 이름 석자만으로도 수도권 어디를 선택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견해를 피력했다. 

 

조해진 예비후보는 지난 9일자로 자유한국당에 복당했으며, 20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